온라인 지도 업그레이드로 온오프라인 연계 비즈니스 플랫폼 키운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3일 광화문 어딕션플러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전정환 다음커뮤니케이션  LBS본부장이 스토어뷰 서비스를 설명하고 있다.
<13일 광화문 어딕션플러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전정환 다음커뮤니케이션 LBS본부장이 스토어뷰 서비스를 설명하고 있다. >

 온라인 지도 서비스로 거리 풍경과 건물 외관뿐만 아니라 상점 내부 모습까지 볼 수 있게 됐다.

 다음커뮤니케이션(대표 최세훈)은 식당이나 병원 등의 실내를 실사 촬영, 360도 파노라마로 구성해 보여주는 ‘스토어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3일 밝혔다.

 다음은 스토어뷰를 지역 상점 등과 연계, 지역 사업자와 고객을 연결하는 위치 기반 비즈니스 플랫폼으로 키울 계획이다.

 스토어뷰는 맛집, 펜션, 병원 등의 실내를 촬영해 사용자가 다음의 지도 서비스를 이용하며 바로 내부 인테리어나 시설 등을 볼 수 있도록 했다. 식당은 메뉴와 가격, 쿠폰, 이용자 리뷰 등의 정보를 제공하고 병원은 의료진 소개와 리뷰 등이 제공된다.

 다음 지도 상에서의 이용자 현재 위치 또는 이용자가 검색한 장소를 중심으로 반경 80m 내 스토어뷰가 태그로 표시된다.

 현재 PC와 다음의 지하철 내 지역 정보 제공 스크린 ‘디지털 뷰’를 통해서만 서비스되며 연내 스마트폰과 스마트 패드, IPTV 등 다양한 기기로 적용 범위를 확대한다.

 다음은 스토어뷰를 지역 검색 광고와 소셜 쇼핑 등 기존 로컬 영업 플랫폼과 결합해 시너지를 낸다는 목표다. 향후 업소 정보 외에 쿠폰 및 결제 기능까지 추가, 사용자가 점포의 기본 정보를 접하고 갈 곳을 선택한 후 예약, 결제까지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 지도 기반 로컬 검색 광고와 소셜 네트워크도 추진한다.

 오프라인 기반 상점들의 홍보 마케팅 수요를 지도와 소셜 쇼핑, 모바일 광고, 디지털 사이니지 등으로 흡수한다는 계획의 일환이다. 이 과정에서 역시 지역 기반 비즈니스를 겨냥한 소셜 커머스 등과의 경쟁 및 협력도 예상된다.

 전정환 LBS본부장은 “지도는 스마트폰으로 촉발된 온라인과 오프라인 통합의 연결 고리”라며 “온라인 지도가 ‘어떻게 갈까’에서 ‘어디로 갈까’까지 해답을 제시하는 비즈니스 플랫폼으로 진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음은 이 과정에서 온오프라인의 상점과 고객을 연결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스토어뷰는 현재 5대 광역시 주요 상권의 540여 매장을 중심으로 서비스를 시작, 내년 상반기까지 전국 주요 상권과 소도시의 2만여곳로 확대할 계획이다.

 

한세희기자 hahn@etnews.com

13일 광화문 어딕션플러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다음커뮤니케이션 전정환 LBS본부장이 스토어뷰 서비스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13일 광화문 어딕션플러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다음커뮤니케이션 전정환 LBS본부장이 스토어뷰 서비스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스토어뷰를 통해 본 업소 내부 모습
<스토어뷰를 통해 본 업소 내부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