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브로드밴드, 3분기 연속 흑자…연결실적은 적자 지속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SK브로드밴드 2분기 개별기준 실적 SK브로드밴드(대표 박인식)가 개별 실적 기준으로 지난해 4분기 이후 3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반면에 자회사 브로드밴드미디어 등을 포함한 연결 실적은 적자가 계속됐다.

 SK브로드밴드는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K-IFRS) 개별 실적 기준으로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작년 동기 대비 8.3%, 47.9%씩 증가한 5545억원과 216억원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당기순이익은 61억원으로 작년 동기 적자에서 흑자로 돌아섰고, 전 분기에 비해서도 24.5% 늘어났다.

 초고속인터넷사업은 전 분기 대비 가입자가 5만8000여명 늘어났고, 전화사업은 고객유인효과가 뛰어난 상품을 기반으로 가입자당 월평균매출(ARPU)이 높은 가입자를 지속적으로 확보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기업 부문에서는 SK텔레콤과 협력을 통해 모바일 오피스 사업을 확대하며 신규 고객을 확보했다.

 연결 실적은 IPTV, 멀티미디어 사업을 담당하는 자회사 브로드밴드미디어 부진이 이어져 좋지 않았다. 연결 기준으로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개선됐지만 당기순익은 12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다만 적자 폭이 작년 동기 172억원과 전 분기 55억원에서 크게 줄어 긍정적인 흐름을 보였다.

 이기욱 SK브로드밴드 경영지원부문장은 “하반기에도 로열티 높은 유무선 결합 가입자 기반을 지속적으로 확대하는 한편 SK텔레콤과 협력해 유무선 통합 네트워크 역량을 강화하고 스마트 업무환경 수요 증가에 적극적으로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단위:억원)

  (단위:억원)

이호준기자 newleve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