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전 사태]전력위기 대응체계개선 TF 구성된다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전력위기 대응체계개선 TF 구성도 대규모 정전사태 재발방지를 위해 태스크포스(TF)가 구성된다. 단전조치 등 위기상황이 발생할 경우 기관장 이하 모든 직급이 동시에 보고 받을 수 있도록 보고체계도 개선한다.

 18일 지식경제부는 외부전문가를 총괄팀장으로 하는 ‘전력위기 대응체계개선TF’를 구성, 운영한다고 밝혔다.

 TF팀은 관계 부처를 비롯한 한국전력 등 전력회사, 전력·에너지 전문가로 구성된다. 강제 전기단전이 시행될 경우 기존 보고라인에 따른 단계적 보고가 아닌 모든 직급이 실시간 보고를 받을 수 있는 ‘즉시보고체계’가 구축된다. 피해상황 최소화를 위한 공동대처가 가능하도록 방송사 등 관계기관과의 공조 역시 강화한다.

 순환정전 발생 시 사전 예고시스템이 마련되는 등 위기대응 매뉴얼도 개선한다. 주요시설과 한전 송배전 당국 간 핫라인을 구축, 비상 상황 시 단전임박 상황을 알리는 자동경보시스템을 설치한다. 강제 차단 1순위의 경우에도 사전에 민방위 방송시스템을 통한 사전예고를 진행한다. 소규모 병원·은행지점 등 독자적인 전원 확보가 어려운 민감한 시설에 대해서는 단전조치 대상에서 제외된다. 특히 신호등·엘리베이터 등 국민안전과 관련된 시설에는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와 협조해 예비전원 공급체계를 마련할 방침이다.

 이상고온 현상 등 기후변화 상황을 반영하기 위한 단기수요예측 프로그램도 개선된다.

 김도균 지경부 전력산업과장은 “기후변화에 따른 불규칙적인 전력수요 변동에 대비 전력수급체계 점검, 설비용량 확충, 기존 발전소 정비계획 조정 등 장기 대책마련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2014년까지 1145만㎾ 규모의 신규발전 시설을 확충 전력예비율을 14% 이상으로 유지할 계획이다. 또 발전소의 정비주기를 발전기별 특성에 따라 2년에서 3년으로 전환된다.

 이밖에 현재의 전력산업 시스템의 효율적 작동여부에 대한 점검과 개선이 이뤄진다. 전력산업 구조상 각 운영주체간의 효율적 상호기능 작동 여부를 점검하고 권한배분·정보공유·인력배치 등 제반 기능에 대한 적정성을 개선할 방침이다.

 김 과장은 “발전소 정비, 전력수급위기 등에 있어서 전력시스템의 원활한 기능 여부를 집중 점검하고 개선할 계획”이라며 “이 같은 사태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표/ 전력위기 대응체계개선TF 구성도

김동석기자 d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