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켓몬스터 주유 상품권 딜, 시간당 1억원 팔렸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티켓몬스터(대표 신현성)는 자사 ‘S-오일 상품권’ 딜이 40시간 만에 1만장 완판을 기록, 소셜커머스 사상 단일 최대 거래액인 39억7500백만원의 매출을 달성했다고 27일 밝혔다..

  티켓몬스터는 지난 21일부터 전국 S-오일 주유소와 아웃백, 베니건스, 오크밸리 등에서 사용 가능한 S-오일 상품권을 11~12% 할인 가격에 5000장 판매했다.

 이 딜은 판매 시간 대비 판매액을 계산했을 때, 시간당 약 1억원, 분당 약 165만원의 매출을 올린 셈이다. 이는 홈쇼핑의 시간당 평균 매출 규모에 맞먹는 수치다.

 티켓몬스터가 이전까지 기록한 단일 최대 거래금액은 작년 12월 판매한 TNGT 상품권으로, 약 19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한세희기자 h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