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마이피플이 엔씨소프트 웹게임을 만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다음 마이피플이 엔씨소프트 웹게임을 만난다

 다음커뮤니케이션과 엔씨소프트가 손잡고 모바일 메신저와 웹게임을 결합한 모바일 비즈니스 플랫폼을 구축한다.

 2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다음커뮤니케이션(대표 최세훈)의 모바일 메신저 마이피플과 ‘골든랜드’ 등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가 서비스하는 웹게임이 연동된다.

 엔씨소프트 웹게임에 마이피플의 친구 연동이나 추천 기능 등을 제공하고, 게임 사용자들이 마이피플을 이용해 대화를 할 수 있게 하는 등의 서비스가 가능하다. 게이머 외의 외부 사용자를 확보하고자 하는 엔씨소프트와 충성도 높은 고객을 모바일 메신저에 모으려는 다음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최근 카카오의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에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의 스마트폰 게임을 얹기로 한 것과 비슷한 움직임이다. 위메이드는 카카오에 50억원을 투자하며 카카오톡에 자사 스마트폰 게임을 노출하는 등 협력을 강화하기로 한 바 있다.

 이같은 움직임은 모바일 메신저를 단순히 문자메시지 전송 도구가 아니라 게임 등 외부 서비스 및 커뮤니티와 연결된 모바일 플랫폼으로 키우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모바일 메신저를 기반으로 커뮤니케이션뿐 아니라 엔터테인먼트와 정보, 상거래까지 가능하게 하기 위한 첫 걸음이다. 다음 마이피플은 최근 사용자 1200만명을 넘어섰으며 올해 안에 2000만명의 사용자를 확보한다는 목표다.

 게임 업체는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게임 노출을 확대하는 한편, 메신저의 친구 관계망을 이용해 게임 이용자 간 교류를 늘이고 게임 충성도를 높일 수 있다. 엔씨소프트는 골든랜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10월 중 출시, 영지육성·군사관리·실시간 정보 확인 등 대부분 게임 기능을 모바일에서도 가능하게 하는 등 게임 내 모바일 연계를 강화하고 있다.

 다음 관계자는 “다음 모바일 메신저와 엔씨소프트 게임을 연동해 시너지를 내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한세희기자 h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