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통신융합, 블루오션을 찾아라]2부<4>방통위, NFC 모바일결제 시범사업 11월초 시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NFC 시장전망·이용전망·단말전망

 지난달 말 시작 예정이었단 서울 명동지역 NFC 기반 모바일카드결제 시범사업이 일부 참여 업체 간 이견과 시스템 고도화 작업으로 연기됐지만 방송통신위원회는 가능한 빨리 시작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4일 방통위 관계자는 “11월 초에는 무리 없이 시작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며 “일부 업체 간 참여도 차이와 이견이 있었지만 잘 조율됐다”고 말했다. 앞서 업계 일각에선 연말이나 돼야 시범사업이 시작할 것으로 예상한 바 있다.

 이 관계자는 “카드사와 이동통신사 등 참여 기업들이 모두 새로운 시장 수요가 있기 때문에 작은 이견이 있었지만 전체 계획 추진에 영향을 미칠 정도는 아니다”고 말했다.

 한 은행 관계자는 “각 은행도 내부적으로는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지만 아직 확신할 수 없는 시장성 때문에 누가 먼저 ‘총대’를 맬 것인지 눈치 보기가 조금 있었다”며 “시범서비스를 신중하게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방통위는 지난 3월 25일부터 ‘그랜드NFC 코리아 얼라이언스’를 통한 업계와 논의 끝에 NFC 기반 모바일 결제 공동 인프라 구축, 시범사업 및 응용서비스 표준화 등 NFC 기반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시행 계획을 마련했다.

 이 계획에 따르면 9월 말부터 12월까지 넉 달간 20·30대 연령층이 자주 찾고 외국인 왕래가 잦은 명동지역 음식점, 커피 전문점, 편의점, 패스트푸드, 주유소, 패밀리 레스토랑 등 200여곳에 NFC 인프라(결제기 및 NFC 태그 스티커 등)를 구축하고 모바일 결제뿐만 아니라 스마트 터치 주문, 모바일 쿠폰 연계, 스마트 포스터, 단말과 단말 간의 정보교환 및 결제 등 다양한 응용서비스 시범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바탕으로 응용서비스 표준화를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또 이동통신사업자 3사가 공동으로 대형 마트와 편의점, 커피 전문점 등 7대 전략가맹점을 중심으로 기존 신용카드와 NFC 모바일카드가 동시에 이용 가능한 복합결제기 5만대를 4분기부터 신규 구축하기로 했다. 그 외 일반가맹점도 밴(VAN)사가 기존 구축한 결제기를 대·개체할 때 NFC도 사용이 가능하도록 복합결제기를 새로이 구축하기로 했다.

 또 대중교통 모바일 리더는 일부 POS개발 및 업그레이드를 통해 NFC 기반 결제를 수용하도록 하고 카드업계에도 적극적으로 모바일 카드를 발급·확산할 것을 주문했다.

황태호기자 thhw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