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저작권위원회-MBC, 영상 특징 정보 활용 방송 저작물 보호 협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5일 MBC 본사에서 열린 한국저작권위원회와 MBC의 `영상 특징 정보를 이용한 저작물 보호 및 활성화 협력식`에서 김재철 MBC 대표(왼쪽)와 유병한 한국저작권위원회 위원장이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25일 MBC 본사에서 열린 한국저작권위원회와 MBC의 `영상 특징 정보를 이용한 저작물 보호 및 활성화 협력식`에서 김재철 MBC 대표(왼쪽)와 유병한 한국저작권위원회 위원장이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한국저작권위원회(위원장 유병한)와 MBC(대표 김재철)는 온라인 방송저작물 보호를 위해 특징 기반 필터링 기술에 필요한 특징 정보 DB를 공동 구축하고 신뢰성 있는 필터링 기술 업체에 특징정보 DB를 제공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협력식은 지난해 SBS콘텐츠허브와의 협력식에 이어 두 번째 이다.

 그동안 권리자와 사업자간 수익 배분 등의 문제로 특징정보 DB 구축을 위한 원본 콘텐츠 확보가 걸림돌로 작용했다. 이번 업무 협약으로 방송콘텐츠에 대한 저작권 및 비용 문제가 일부 해결되면서 사업자들은 좀 더 원활하게 특징기반 필터링 기술을 방송 콘텐츠에 적용할 수 있게 됐다.

 양측은 온라인에서 특징기반 필터링 기술 확산 및 방송저작물의 불법 유통 사전 방지를 위한 세부 협력 방안을 마련한다.

 

한세희기자 h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