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용블랙박스 중기적합업종 선정에도 `대립각`뚜렷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차량용 블랙박스 중기적합업종 선정 시각차 차량용 블랙박스의 중소기업적합업종 선정 여부를 놓고 대기업과 중소기업, 중소기업간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동반성장위원회는 12월초 확정을 목표로 차량용 블랙박스에 대한 중기적합업종 선정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10일 동반성장위·업계 책임자들이 모여 3차 회의를 열었지만 아직까지 의견 접근을 이루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벤처기업협회 소속 중소기업들은 블랙박스가 시장규모가 크지 않은 전문 영역에 대기업의 시장 신규진입이나 사업 확대는 문제라는 입장이다. 수년간 전문 중소업체들이 시장 추이를 살피며 기술개발에 집중해온 분야라는 것이다. 중소기업측은 블랙박스 성격이 기본적으로 CCTV와 같은 영상저장장치라고 판단했다. 사고현장에 대한 영상을 녹화, 보존하는 기능은 중소기업이 충분히 담당할 수 있다는 것이다.

 반면, 현대모비스와 서울통신기술 등 대기업은 블랙박스사업이 ‘스마트카’의 핵심 기능을 할 수 있는 만큼 전문적 연구개발(R&D)과 투자가 이뤄져야 할 분야라고 강조했다. 내비게이션과 함께 차량내 스마트허브 역할을 담당할 전문기기로 전체적 차량 IT기술과의 통합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대기업 한 관계자는 “내비게이션이나 블랙박스는 더 이상 차량 액세서리가 아니라 프리미엄 차량의 핵심장치”라며 “미래 성장산업 분야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대기업의 참여가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중소기업간에도 일부 시각차가 있었다. 벤처기업협회 소속 중소기업의 중기적합업종 지정 요구에, 대기업에 주문자상표부착(OEM)으로 참여하는 일부 중소기업이 반대 의견을 낸 것으로 확인됐다.

  차량용 블랙박스는 지난해 5월 텔레메틱스산업협회를 중심으로 기술·제품 표준화를 단행한 후 참여업체 수가 가파르게 늘고 있다. 2009년말 60개였던 업체 수는 지난해말 98개로 늘었고, 지난 9월말 기준으로는 128개까지 확대됐다. 불과 2년만에 업체수가 두 배 이상 늘어난 셈이다.

 일부 지자체와 택시조합 등을 중심으로 의무탑재 움직임이 나타나고, 보험사에서도 블랙박스 탑재 차량에 대해 보험료 할인을 해주면서 관심이 높아지는 분야다.

 

 표. 차량용 블랙박스 중기적합업종 선정 시각차

*자료: 각 업계

김승규기자 se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