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업계, 국회에 `IT정책 혁신` 위한 집단 청원서 제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산업계와 학계가 정보통신기술(ICT) 독임부처 부활을 요구하는 청원서를 국회에 제출했다. ICT정책 경쟁력 강화를 위해 19대 총선 비례대표에 IT정책 전문가를 포함해 달라는 내용도 포함했다.

한국SW전문기업협회(회장 여찬기), 한국정보산업협동조합(이사장 한병준) 등 7개 ICT단체는 12일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에 `4·11총선에 즈음하여 IT정책 혁신을 위한 청원서`를 전달했다. 지난주 출범한 `부활, IT강국운동본부(이하 운동본부)`도 주요 정당과 자리를 하고 비슷한 내용의 청원서를 제출했다.

7개 ICT단체는 청원서에 SW산업진흥법 개정안의 국회 통과와 비례대표 직능대표에 IT정책전문가 포함을 요청했다. 운동본부는 새누리당·민주통합당·진보통합당에 IT컨트롤타워 부활을 당 정책으로 채택할 것과 19대 비례대표의원 후보에 IT정책 전문가 2인 이상을 포함해줄 것을 요청했다. 운동본부 청원서에는 IT관련 협·단체 10여곳이 참여했다.

산업 및 학계 단체들은 정보통신부 폐지, 국가정보화 예산 대폭 감소 등 이명박 정부에서 소외됐던 IT정책을 새로운 국가전략산업으로 육성해 달라는 데 뜻을 같이했다.

여찬기 한국SW전문기업협회장은 “급격하는 IT환경에 능동적인 대응이 시급한 실정인데도 그동안 만족할 만한 수준의 대책이 나오지 않았다”며 “이번 4·11총선을 계기로 IT산업 생태계 전체의 발전을 견인할 수 있도록 정책 혁신을 청원하게 됐다”고 배경을 밝혔다.

문형남 운동본부 집행위원장(숙명여대 교수)은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 국가 IT경쟁력 지수가 2007년 3위에서 지난해 19위로 맥없이 추락하고 말았다”며 “정부가 IT산업을 고급 일자리를 창출하는 새로운 성장동력산업으로 인지하고, 이번 청원서 내용이 정책에 적극 반영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성현희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