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앞으로의 ‘인터넷 30년’ 기대 크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982년 5월, 전길남 KAIST 전산학과 교수(현 일본 게이오대 교수)가 국제인터넷주소관리기관에서 인터넷주소(IP)를 할당받아 구미 한국전자기술연구소와 서울대 컴퓨터공학과에 있는 컴퓨터를 한국통신(현 KT) 전용선으로 연결했다. 우리나라에서 인터넷이 연결된 지 올해로 30년이 됐다. 1969년 미국에서 세계 최초의 인터넷인 `알파넷`을 실현한 지 12년 6개월 늦었지만 대한민국 인터넷 보급은 빠른 속도로 확산했다.

1990년대 중반에 이메일을 기반으로 한 다음커뮤니케이션이 등장했고 이후 네이버컴·드림위즈·네이트 등 포털을 기반으로 한 인터넷 벤처가 우후죽순으로 생겨났다. 당시만 해도 인터넷 벤처가 강조하는 `인터넷은 생활`이라는 말이 생소했지만 지금은 그 누구도 부정할 수 없을 정도로 보편화했다.

인터넷은 산업 분야에도 빠른 속도로 확산했다. 전통산업의 e비즈니스화·3만 중소기업 정보화사업·비즈메카 등 정부·민간 할 것 없이 인터넷 활용에 역점을 뒀다. 생산에서부터 자재관리·구매·결제·서류결재·고객정보관리·회계관리 등 인터넷이 안 들어간 것이 없을 정도다. 초고속통신망·온라인 게임·포털사이트·전자정부·스마트폰 보급은 인터넷 확산의 성과다. 바이러스·해킹·스팸메일·인터넷 중독 등 정보화 역기능도 생겨났다. 덕분에 정보보안이라는 산업 분야도 생겨났다.

대한민국은 시작은 늦었지만 발 빠른 정책과 민간기업의 투자로 인터넷 선두그룹에 올랐다. 이제 인터넷 선도국가답게 미래를 이끌어나가야 한다. 스마트폰·스마트패드(태블릿PC) 등 모바일 기기 확산으로 인터넷은 새로운 도전에 직면했다. 새로 열리는 세상에 어떻게 대응하는지에 따라 대한민국은 새로운 인터넷 산업을 기회로 잡을 수도 잃을 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