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한국을 '글로벌 투자허브국가'로 만들겠다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주요 해외기업 투자신고 현황정부는 광범위한 자유무역협정(FTA) 네트워크로 창출한 새 투자기회와 이점을 활용해 한국을 `글로벌 투자허브국가`로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홍석우 지경부 장관은 12일 `2012 외국인투자주간(Foreign Investment Week 2012·이하 FIW)` 개막식에서 “불확실한 글로벌 경제 속에 외국인투자는 우리나라 경제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우리나라는 FTA 네트워크를 통해 `글로벌 허브국가`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FIW는 우리나라 최대 외국인투자유치 행사다. 지식경제부가 주최하고 KOTRA가 주관한다. 서울 그랜드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열렸다.

13일까지 열릴 이 행사에 골드만삭스, BASF, 노바티스, 일본전기초자 등 24개국 294개사의 외국인 투자가와 아사히, 주니치 등 12개국 20개사의 주요 해외언론까지 대거 참가해 사상 최대 규모로 마련됐다.

정부는 행사기간 방한 투자가로부터 영종도 복합쇼핑몰, 반도체, 태양전지분야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총 8억달러의 투자를 유치한 것으로 잠정 집계했다. 역대 최대 규모의 성과다. 또 방한 외국인투자가들과 국내기업 및 지자체들과 120여건의 개별상담이 이뤄졌다.

특히 일본의 제조업·부품 소재 기업 100여개사가 대거 방한한 점이 이목을 끌었다. 일본 업계는 엔고와 전력난 등 어려운 상황을 돌파하고, 주력 생산기지로 한국을 저울질하는 등 대한투자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흑연제조 기업인 T사는 “부품소재공장의 부지를 확보하기 위하여 한국을 찾았다”며 “투자를 완료하면 미국 및 EU와의 FTA를 활용, 미주·구주 시장을 겨냥한 전진기지로서 한국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영호 KOTRA 사장은 “FIW가 외국인 투자유치와 관련 국가의 대표행사가 된 만큼 더욱 실질적인 내용과 투자가들이 최고의 국내파트너와 비즈니스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투자유치는 고용창출에도 큰 기여를 하는 만큼 적극적인 외국인 투자유치활동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지경부는 13일 방한 중인 해외투자가 60여명을 엑스포가 열리는 여수로 초청해 관광·물류 등과 관련된 투자환경을 소개한다.


주요 해외기업 투자신고 현황

정부, 한국을 '글로벌 투자허브국가'로 만들겠다

홍기범기자 kbho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