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미국 data.gov 넘어설 빅데이터 전략 기대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행정안전부가 범정부 빅데이터 마스터플랜 수립에 나선다는 소식이다. 정부가 뒤늦게나마 범정부 차원의 빅데이터 활용을 위한 마스터플랜 수립에 나선 것은 환영할 만한 일이다.

시간이 갈수록 데이터 양은 급속도로 방대해지고 있다. 이러한 시기에 광범위한 데이터 공유 플랫폼을 만든다면 정부 정책의 투명성을 높이고 시민의 참여를 확대할 수 있을 것이다.

특히 정부 데이터에 쉽게 접근하고 공유할 수 있다면 정보의 부가가치를 높이는 것은 물론이고 국가 발전에 기여할 수도 있음은 불문가지다. 전자정부 추진과제 중 하나인 `정보자원관리와 이용 효율화`를 위한 핵심 과제인 셈이다.

하지만 정부 내에서 어느 부처가 어떤 데이터를 얼마만큼, 또 얼마나 고품질의 데이터를 가지고 있는지 제대로 파악하기가 어렵다고 한다.

선진국에서는 이미 오래전에 일상화된 프로젝트라는 점을 감안하면 문제일 수밖에 없다. 가장 대표적인 예가 바로 미국의 `data.gov`다. 오바마 정부가 `투명하고 열린 정부`라는 국정 운영 계획에 따라 추진해온 프로젝트다.

이미 44만5000여개의 데이터세트를 제공하고 있으며 1264개의 정부 애플리케이션과 236개의 민간 애플리케이션이 개발된 상태다. 모바일 앱도 무려 103개나 된다는 소식이다.

미 연방정부는 이미 data.gov 사례를 각 부처와 산하 기관, 지역 정부 등으로 확대하는 작업을 하고 있고, 영국과 호주 역시 유사한 정보공유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다고 한다.

우리 정부의 빅데이터 마스터플랜이 `data.gov`를 뛰어넘는 플랫폼이 되길 바라는 이유다. 그러자면 정부부처뿐만 아니라 산하기관, 주요 지자체를 모두 포괄하는 정보 공유 플랫폼으로 만들어야 할 것이다. 물론 정부의 업무프로세스재설계(BPR)와 정보전략계획(ISP)에도 이런 큰 그림이 담기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