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구석청소 강화 `사각형 디자인` 차세대 로봇청소기 출시

LG전자, 구석청소 강화 `사각형 디자인` 차세대 로봇청소기 출시
LG전자, 구석청소 강화 `사각형 디자인` 차세대 로봇청소기 출시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국내 로봇청소기 시장 수요추이LG전자가 사각형 디자인의 새로운 컨셉트 차세대 로봇청소기를 출시한다.

LG전자는 사각형 디자인을 채택한 `로보킹 듀얼아이 2.0`(모델명 VR6260LVM)을 22일부터 국내 시장에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모서리도 깔끔히 청소하는 `코너 마스터` △청소 경로를 기억하는 `홈 마스터` △카펫 청소성능을 강화한 `바닥 마스터` 등 신기능을 자랑한다.

사각형 디자인을 채용해 솔이 닿지 않는 사각지역 면적을 대폭 줄였다. 원형 디자인보다 청소솔 길이를 늘리기 용이해 기존 대비 1.5㎝ 더 길어진 솔을 탑재했다. 벽면 및 모서리 구석의 청소 효율은 기존 84%에서 94%로 10%포인트 가량 높아졌다.

신제품은 초음파 센서로 주행 시 장애물을 피하는 성능을 크게 향상시켜 사각형 디자인을 적용할 수 있었다. 사각형 디자인은 원형 대비 회전 반경이 커 장애물 충돌 가능성이 높지만 센싱 기술력 향상으로 문제를 극복했다는 설명이다.

`홈 마스터` 기능은 2회 이상 주행 후 집 내부 구조는 물론 가구 위치도 기억해 집안 곳곳을 빠트린 공간 없이 꼼꼼하게 청소하도록 한 신기능이다. 3개의 초음파 센서가 전방 180도 안에 있는 모든 장애물을 인식해 충돌을 방지한다.

`바닥 마스터` 기능을 탑재해 로봇청소기의 카펫 청소 성능도 강화했다. 주행 중 카펫 위로 올라가면 더 강력하게 흡입하는 `터보 모드`로 자동 변환한다. 천장과 벽면 등을 촬영하는 상부 카메라와 바닥을 촬영하는 하부 카메라로 오차 없이 자기 위치를 파악하게 한다. 바닥을 닦는 한국인의 청소 습관을 고려해 손쉽게 탈·부착 가능한 서랍식 초극세사 걸레 판을 탑재했고, 1.5㎝ 높이 문턱도 자유롭게 넘나들 수 있다.

조용한 사무실 수준인 업계 최저 소음 48데시벨(dB)의 제품이다. 가격은 출하가 기준 79만9000원.

권택률 LG전자 HA사업본부 전무는 “로봇청소기 시장에 새로운 표준을 제시하는 혁신 제품을 지속 선보여 `가전의 명가` 이미지를 굳건히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내 로봇청소기 시장은 약 800억원 규모다. 업계는 올해 판매가 약 16만대로 전년 대비 2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국내 로봇청소기 시장은 LG전자와 삼성전자가 양분하고 있는 가운데 아이로봇, 마미로봇 등이 경쟁중이다.

LG전자는 2003년 국내 시장에 로봇청소기 `로보킹`을 최초로 출시했고 자체집계 기준 2010년 47%, 2011년 52%의 점유율로 국내 판매 1위를 지키고 있다고 밝혔다.

해외 로봇청소기 시장도 유럽, 호주, 일본 등 프리미엄 기능에 대한 수요가 있는 선진 국가 위주로 연평균 성장률 30~40% 수준의 고성장을 하고 있다.


표. 국내 로봇청소기 시장 수요추이(단위:만대)

*자료: LG전자. 업계


김승규기자 se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