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 게임사 모바일 사업 리더의 3인 3색 도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견게임사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와 액토즈소프트, 와이디온라인 리더들이 모바일 게임 사업에서 3인 3색 대결을 펼친다. 남궁훈 위메이드 공동 대표, 조원희 액토즈소프트 모바일 사업본부 부사장, 박광세 와이디온라인 이사가 그 주인공이다.

중견 게임사 모바일 사업 리더의 3인 3색 도전

세 명 모두 회사가 올해 초 신사업을 위해 외부에서 새로 영입한 전문가다. 온라인 게임에 기반을 둔 회사를 모바일 게임 체제로 전환하는 임무가 공통분모지만 각자 강점이나 전략은 다르다. 온라인부터 모바일까지 두루 경험한 베테랑 3인은 국내는 물론 중국과 일본까지 아우르는 글로벌 사업 구상을 내놨다.

변화에 가장 먼저 앞장 선 주역은 남궁훈 위메이드 대표다. `승부사` 기질이 강한 그는 공격적 투자로 개발사인 위메이드의 체질 개선에 앞장섰다. 자회사 위메이드크리에이티브와 조이맥스에 국내 최대 규모급인 500여명의 모바일 게임 개발 인력을 확보했다.

남궁 대표의 키워드는 `카카오`다. 카카오에 총 250억원을 투자하며 전략적 제휴관계를 이끌어냈다. 카카오톡 게임하기 첫 출발은 밝다. `바이킹아일랜드` 등이 카카오톡 인기를 업고 출시 이후 가파르게 상승 곡선을 그렸다. 구글플레이 앱 최고 매출 순위에 4위까지 올랐다.

남궁 대표는 “모바일도 결국 커뮤니케이션, 커뮤니티, 콘텐츠, 커머스로 완성된다”면서 “5000만 가입자의 카카오톡과 네트워크 모바일 게임의 결합은 향후 더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고 자신했다.

조원희 액토즈소프트 부사장의 강점은 모바일 경험이다. 스마트폰 게임 개발사 `자이언트 드림`을 창업한 경험을 가졌다. 그가 개발을 총괄한 `형, 도와줘`는 인기 게임 반열에 올랐다. 육성 시뮬레이션 방식의 이 게임은 탄탄한 유료 아이템 기획으로 상용화에 성공했다.

조 부사장은 향후 모바일 사업의 방점을 중국에 찍었다. 모회사 샨다게임즈도 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모바일사업의 지휘를 그에게 맡겼다. 1년 간 중국 현지 사업을 경험한 그는 한국을 모바일 기지 삼아 중국 모바일 시장 선점 계획을 세웠다.

조 부사장은 “우리나라 패키지 게임이 불법복제로 인해 온라인 게임으로 넘어간 것처럼 중국의 거대한 모바일 게임 블랙마켓 시장도 양성화되면 엄청나게 성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광세 와이디온라인 이사의 자산은 네트워크와 투자경험이다. 박 이사는 `한자마루`를 개발한 에듀플로 대표 재직 시절에 교육 콘텐츠 접목 및 다양한 투자를 이끌어낸 경험이 있다. 와이디온라인은 그에게 최고전략책임자(CSO)를 맡겼다.

박 이사는 연합전선을 펼쳤다. `혼자 서는 결코 성공할 수 없다`는 전략이다. 벤처캐피털과 함께 300억원 규모의 펀드도 마련했다. 신생개발사 `내꺼`에 10억원 상당의 투자를 마쳤다.

중견 게임업체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성하고 공동 모바일 플랫폼을 만들기로 합의했다. 일본 시장도 적극적으로 진출한다. 일본 내 탄탄한 입지를 구축한 NHN재팬과 현지 자회사 아라라오가 모바일 게임의 일본 진출의 교두보가 될 전망이다.

박 이사는 “중견게임사는 단순 퍼블리셔가 아니라 SM엔터테인먼트 같은 기획사 역할을 해야한다”면서 “내년까지 벤처캐피털과 함께 총 300억원을 개발사에 투자하겠다”고 전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