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의 불편함`, 스타트업에 물어 보세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단순히 입고 먹고 자는 것 자체를 고민하는 시대는 지났다. 어떻게 입고 무엇을 먹고 어떻게 원하는 집을 구하느냐가 오늘날 의식주(衣食住) 문제의 본질이다. 의식주 문제의 스마트한 해결을 돕는 스타트업을 소개한다.

코디북을 통해 자신이 원하는 스타일을 쉽고 편하게 연출할 수 있다. 코디북 서비스 페이지 모습.
<코디북을 통해 자신이 원하는 스타일을 쉽고 편하게 연출할 수 있다. 코디북 서비스 페이지 모습.>

◆스타일 도우미 `코디북`(衣)=스타일이 경쟁력인 시대다. 엣지있는 스타일을 갖기 위해선 자신에게 어울리는 패션을 찾기 위한 연습이 필요하다. 와이디어가 선보인 `코디북`은 앱을 통해 쉽고 편하게 자신만의 스타일을 찾게 도와준다. 앱에서 자신의 옷과 비슷한 옷을 찾아 다양한 스타일의 옷과 매치한다. 하얀색 브라우스가 있다면 여기에 다양한 색상과 스타일의 바지·치마를 매치하고 어울리는 구두와 가방, 액세서리를 더해 스타일링 할 수 있다. 코디한 의상과 액세서리는 쇼핑몰로 연결돼 손쉽게 구매할 수 있다.

자신이 원하는 스타일로 코디가 완성되면 저장 후 SNS를 통해 친구들과 공유할 수 있다. 다른 사람 코디 역시 구독 기능을 통해 참고할 수 있다. 지난해 10월 서비스를 시작한 코디북은 현재까지 8만1000여명 회원을 확보했다. 강하늘 와이디어 대표는 “코디북은 자신만의 스타일을 만드는 재미와 창조적 콘텐츠 생산 기회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고급 레스토랑 싸게 이용하기 `위시랜드`(食)=누구나 고급 레스토랑에서 근사하게 식사하고픈 욕구는 있지만 주머니 사정이 늘 문제다. 이런 고민을 해결해주는 스타트업은 `타임 마케팅 전용 플랫폼` 위시랜드(WISHLAND)다. 위시랜드는 고급 레스토랑의 비워있는 시간을 공략한다. 제휴 레스토랑이 여유 좌석을 날짜와 시간 별로 등록하면 고객은 위시랜드 홈페이지에서 각 레스토랑 정보와 할인율이 적용된 날짜·시간을 확인하고 예약하면 된다.

레스토랑은 유휴 시간 활용이 가능하고 고객은 한가한 시간대 이용으로 30% 할인을 보장받는다. 위시랜드는 강남과 홍대, 여의도 등 서울시내 곳곳에 제휴 레스토랑 70곳을 확보했다. 최윤호 위시랜드 대표는 “무엇보다 가격 부담을 줄일 수 있는 것이 위시랜드의 장점”이라며 “잘 알려지지 않은 좋은 레스토랑에 대한 정보도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손품 팔아 이사 갈 집구해요 `직방`(住)=현재 우리나라 주택 인구 중 1인 가구 비중은 25%. 혼자 사는 사람이 많은 만큼 혼자 이사 준비하는 사람도 많다. 하지만 직장과 학교를 다니며 주말에 집을 알아보긴 쉽지 않다. 채널브리즈 `직방`을 사용하면 쉽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서비스는 간단하다. 채널브리즈가 확보한 매물을 편하게 직방 앱으로 확인한다. 이 중 마음에 드는 방을 카트에 담아 방문 신청하면 직방 매니저가 현지 공인중개사를 연결한다. 사용자는 자신이 1차 선택한 방만 약속된 시간에 둘러보면 돼 무작정 방을 찾아다니는 수고를 덜 수 있다. 앱에서 본 방과 실제 방 모습은 100% 같다. 허위매물이 없는 것이 최대 장점이다.

2월 서비스를 시작한 직방은 관악구·금천구·구로구·영등포구 소재 1500개 건물을 매물로 확보했다. 안성우 채널브리즈 대표는 “의식주 세 영역 중 IT가 제대로 적용되지 않는 곳이 주(住)”라며 “직방은 발품이 아닌 손품을 파는 간단한 수고로 원하는 방을 손쉽게 구할 수 있는 서비스”라고 말했다.

정진욱기자 jjwinw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