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년 전통의 뉴스위크, 지면 접고 디지털 전면 전환…태블릿PC 확산에 기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80년 역사의 뉴스위크가 지면 출판물 간행을 접고 전격 온라인으로 전환한다. 디지털 포맷으로의 뉴스위크 전환은 2013년 초에 이뤄질 예정이며 이에 따라 뉴스위크의 미국 내 마지막 지면 인쇄판은 12월 31일이자로 종료된다.

18일(현지 시각) 오전 뉴스위크와 더 데일리 비스트는 이 같은 내용의 보도자료를 자사 웹사이트에 게시했다. 1933년 설립된 뉴스위크는 지난 2010년 더 데일리 비스트에 인수되었다. 더 데일리 비스트는 2008년 설립되었다.

80년 전통의 뉴스위크, 지면 접고 디지털 전면 전환…태블릿PC 확산에 기대

이와 함께 뉴스위크는 급성장하고 있는 태블릿PC 및 온라인 시장으로 사업을 확대하며 이벤트 사업과 글로벌 제휴도 확장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더 데일리 비스트에 따르면 뉴스위크의 디지털 출판물은 ‘뉴스위크 글로벌’이라는 명칭으로 전 세계 단일 에디션으로 제공되며 고도의 모바일 및 오피니언 리더들을 겨냥한다. 뉴스위크 글로벌의 구독은 유료 가입자에게 제공되며 태블릿PC와 웹의 e-리더를 통해 기사를 읽을 수 있다.

더 데일리 비스트는 “인쇄 광고 시장의 변화에 따라 사업이 큰 영향을 받고 있으며 뉴스위크 온라인 및 e리더 콘텐츠를 애플, 킨들, 누크 등을 통해 구독하는 비중이 크게 늘었다”며 이번 결정의 배경을 밝혔다. 태블릿PC를 통해 기사를 읽는 독자들이 크게 늘어나면서 쉽고 빠르게 접할 수 있는 디지털 배포를 통해 뉴스위크의 뛰어난 출판 능력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 데일리 비스트는 올해 말이면 태블릿PC 사용자가 미국 내 7000만을 상회할 것으로 예상되며, 지난 2년간 1300만에서 훌쩍 뛰어올랐다고 이번 결정의 당위성을 설명했다. 지난달 퓨리서치센터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이미 미국인의 39%가 뉴스를 온라인 형식으로 받아보고 있다.

더 데일리 비스트는 자사 웹사이트에 매달 1500만 이상의 순방문자(unique visitor)가 방문하고 있으며 1년 전보다 70% 이상 늘어났다고 밝혔다.

박현선기자 h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