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아침에 불법판매폰 '아이폰', 무슨 사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애플이어 LG전자, 팬택도…사실상 불법

애플·LG전자·팬택의 일부 스마트폰이 주파수 대역을 잘못 기재해 전파 인증을 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사실상 전파인증을 받지 않은 제품을 판 것이어서 불법이다.

3개 제조사가 모두 실수를 인정하고 재인증 절차를 밟고 있어 방송통신위원회가 어떤 조치를 내릴지 관심이 모아진다.

3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애플 아이폰4·아이폰4S를 비롯해 팬택 베가 시리즈 일부, LG전자 옵티머스 G 등이 주파수 대역을 잘못 기재한 상태로 인증을 받아 판매됐다.

이들 제조사는 최근 이 사실을 알고 다시 국립전파연구원에 전파인증을 진행 중이다.

이번 사건은 2010년 SK텔레콤이 기존 2.1㎓ 대역에서 상하향 40㎒인 주파수를 60㎒로 확대했는데 제조사들이 전파인증 때 이 내용을 업데이트 하지 않아 발생했다.

전파법은 전파환경에 위해를 줄 우려가 있는 기자재 등을 수입할 경우 방송통신위원회에 적합인증을 받도록 하고 있으며 이를 위반할 경우 3년 이하의 징역이나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일반 소비자가 휴대폰을 사용하는 데 문제가 없지만 일부 주파수 대역이 누락돼 인증된 제품이 팔린 것은 맞다”며 “제조사들이 이 사실을 인지하고 다시 인증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인순기자 ins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