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문재인·안철수 "카카오톡서 만나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유력 대선 후보 3인이 카카오톡에서 대선후보 `플러스친구`로 등록했다.

카카오(대표 이제범·이석우)는 박근혜·문재인·안철수 세 명의 대선 후보가 밝히는 선거 공약과 정책, 주요 활동과 일정 등 선거 정보를 받아볼 수 있는 `2012 대통령선거 플러스친구` 서비스를 카카오톡에서 시작한다고 1일 밝혔다.

박근혜·문재인·안철수 "카카오톡서 만나요"

대선 후보들은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활용해 유권자와 소통하며 모바일 표심잡기에 나선다. 대선 후보 플러스친구는 1일부터 대선 하루 전인 내달 18일까지 운영할 예정이다. `2012 대통령선거 플러스친구`는 카카오톡에 들어가 `더보기` 코너에서 플러스친구 카테고리에서 확인할 수 있다.

카카오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는 대선 후보들이 다수의 유권자에게 공약과 정책을 가장 효과적으로 알릴 수 있는 대표 모바일 선거운동 채널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