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스마트패드 2억대 넘어 노트북 추월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노트북과 스마트패드 출하량 비교

내년 스마트패드 판매량이 2억대를 돌파하며 포스트PC 시장 왕좌에 오를 전망이다.

18일 디스플레이뱅크 자료에 따르면 내년 스마트패드 출하량은 2억2100만대로 노트북 2억70만대를 넘어설 것으로 예측됐다.

내년 스마트패드 2억대 넘어 노트북 추월

구글 넥서스7
<구글 넥서스7>

스마트패드는 내년 71% 성장률을 기록하는데 반해 노트북은 2% 역성장하는 셈이다.

올해 스마트패드는 1억2400만대, 노트북은 2억1100만대가 출하됐다.

2011년 노트북은 모바일 PC 시장에서 66%를 점유하며 스마트패드 22%를 3배 이상 앞섰다. 내년에는 전세가 뒤바꿔 스마트패드 점유율이 50%에 이르고 노트북은 37%에 머무를 전망이다.

스마트패드는 기존 애플 아이패드가 반 독점하던 영역이었지만 시장 규모가 커지며 다양한 신제품이 출시되고 있다.

어규진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구글 넥서스7, 아마존 킨들파이어 등 다양한 고객 요구에 맞춘 7인치대 중저가 스마트패드 시장 성장을 이끌고 있다”고 말했다.

디스플레이뱅크는 2011년 69%에 달했던 9.7인치 스마트패드는 올해 56%로 줄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14%였던 7인치대 제품은 올해 26%까지 출하량이 늘었다. 10.1인치 제품은 15%에서 16%로 별 차이가 없었던 것과 비교된다.

내년 스마트패드 시장 성장 원동력은 저렴한 보급형 제품 확산이다.

가트너에 따르면 보급형 스마트패드 비중은 올해 37%에서 내년 45%, 2014년 49%까지 상승하며 향후 5년간 연평균 73% 성장률을 예상했다.

내년 스마트패드 평균 판매가는 303달러, 노트북은 660달러로 예측된다.

김지산 키움증권 연구원은 “경기 침체 상황에서 노트북 수요 중 상당 규모가 스마트패드 수요로 대체될 수 있다”며 “직관적인 사용자환경과 가벼운 무게, 휴대성, 매력적인 가격에다 다양한 제품이 나오면서 수요를 자극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노트북과 스마트패드 출하량 비교 (단위:백만대)

자료:디스플레이뱅크, IBK투자증권


김인순기자 ins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