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CEO "삼성과는 소송 외 다른 방법 없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애플의 팀 쿡 최고경영자(CEO)는 삼성전자와 벌이는 특허소송전에 대해 "달리 방법이 없었다"고 말했다.

쿡은 6일(현지시간) 미국 경제주간지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와의 인터뷰에서 삼성전자와 끈질긴 법정싸움을 지속하는 데 대한 심경을 이같이 밝혔다고 블룸버그통신 등이 보도했다.

쿡은 삼성전자와 소송전을 치르게 되면서 두 회사 사이에 변화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삶은 복잡하다. 사실 (관계가) 마냥 편하진 않다"고 인정했다.

이어 "나는 법정싸움을 정말 싫어한다"고 강조하면서 삼성전자와 문제를 우호적으로 해결하려 애썼지만, 소송전 외에는 달리 방법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는 경쟁을 사랑한다. 사람들이 고유의 생각을 가지고 스스로 물건을 발명했으면 한다"며 "그래서 수많은 노력 끝에 소송을 벌일 수밖에 없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쿡은 또 이번 소송전 때문에 두 회사가 앞으로 어떤 방식으로든 협력하지 못할 것이라는 관측을 부인했다.

그는 마이크로소프트(MS)와 인텔의 사례를 들어 "수년간 경쟁 관계에 있는 이들과 협력해왔다"며 "이는 우리에게 어려운 일도, 특이한 일도 아니다. 단지 소송이라는 부담이 더해졌다는 것이 다를 뿐이다. 이 문제도 시간이 지나면 해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쿡은 이날 인터뷰에서 고인이 된 스티브 잡스가 그에게 CEO직을 맡겼던 지난해 8월 회의 당시를 회상했다.

잡스는 그에게 원만한 직무이행을 원했으며, 기존 경영방침에 얽매여 스스로 짐을 지우지 말라고 조언했다고 쿡은 전했다.

쿡은 "잡스의 상태가 호전되고 있다고 느꼈던 시기에 이런 대화가 오갔다"며 "그래서 내게 CEO직을 넘겼을 때 다소 놀라웠다. 그가 훨씬 오랫동안 그 자리에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고 고백했다.

잡스가 그립지 않으냐는 질문에 그는 "날마다 정말 그립다"고 털어놨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