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기기, 재산증식에도 효자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보유 재산별 디지털 기기 성공 기여 정도각종 디지털기기가 재산 증식에도 크게 활용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탠더드차터드 프라이빗 뱅크 등이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 최고 부유층은 재산증식과 관리는 물론이고 소비·투자 활동에서 인터넷이나 스마트폰 등 각종 디지털 미디어 통신 서비스를 더욱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미래자산 보고서:미래 부유층의 디지털 세계(The Futurewealth Report:The Digital World of the Futurewealthy)`라는 제목의 보고서에 따르면, 400만달러(약 42억원)를 초과하는 자산을 보유한 부유층은 각종 디지털 미디어에 가장 광범위하게 접속돼 있다. 인터넷을 통해 새로운 부를 창출할 수 있는 기회를 가장 활발하게 모색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조사는 평균 190만달러(약 20억원)의 자산을 보유한 전 세계 3477명의 부유층을 대상으로 디지털 기술 활용습관과 첨단기술에 대한 견해를 묻는 설문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셰인 넬슨 스탠더드차터드 고액자산고객 글로벌 헤드 겸 프라이빗 뱅크 CEO는 “특히 한국 등 아시아의 부유층이 선호하는 의사소통 방식이 디지털을 중심으로 변화한다는 것을 잘 보여준다”고 말했다.

설문 참가자 중 평균 56%가 디지털 기술의 사용이 자신들의 성공에 기여했으며 지금도 새로운 부를 창출할 수 있는 능력을 제공해 준다고 응답했다. 최상위 부유층(400만달러 초과 재산 보유자)에서 이처럼 응답한 사람의 비중은 76%에 달했다.

미래 전망에서도 응답자의 77%가 인터넷과 디지털 기술이 5년 내 자신들의 성공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답했다. 최상위 부유층에서 이같이 답한 응답자의 비율은 92%에 달했다. 응답자들은 또 향후 5년간 자신들의 인터넷 사용빈도가 평균 21%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어떤 웹 기반 활동이 향후 부의 창출에 가장 큰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하느냐는 질문에 의사소통, 전자상거래, 네트워킹 등을 꼽았다. 스탠더드차터드는 이 연구결과를 상반기 공식 출간할 예정이다.

디지털기기는 재산증식에 얼마나 기여하고 있나

류경동기자 nina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