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욱 KISDI 원장 “ICT가 일자리·복지·대통합 견인차”···전담부처 설치해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근혜 정부가 공약한 일자리 창출과 복지, 대통합은 정보통신기술(ICT)로 가능하다.”

김동욱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 원장은 3일 “박근혜 정부가 공약을 실현하려면 ICT전담부처를 반드시 설치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동욱 KISDI 원장 “ICT가 일자리·복지·대통합 견인차”···전담부처 설치해야

김 원장은 박근혜 정부가 ICT를 전략적으로 그리고 차별적으로 육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원장은 “지난 10~20년간 ICT는 혁신의 시발점으로, 새로운 산업과 서비스 기반으로 작동했다”며 “향후 10년은 물론이고 이후에도 이러한 기조는 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원장은 박근혜 정부가 이 같은 현실을 감안, ICT 지속 성장을 도모하려면 ICT 전담부처를 반드시 신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ICT 성장은 다른 산업 경쟁력 제고에도 일조할 것이라는 점도 지적했다.

김 원장은 “박근혜 정부가 우리나라 20·30 ICT 세대의 저력과 도전의식에 관심을 갖고 투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ICT는 아이디어가 상용기술로, 비즈니스 모델로 구체화되는 데 많은 시간이 필요하지 않은 만큼 단기간에 가시적 성과 도출이 가능할 것이라는 판단이다.

ICT가 새로운 산업과 서비스를 창출하면 경제 성장에 이어 일자리가 발생하고, 일자리는 젊은 세대의 복지로, 이어 세대간 통합 등 사회적 대통합으로 연결될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ICT 전담부처가 박 당선자의 공약 실현은 물론이고 새로운 변화를 추구하는 전진기지가 될 것이라는 게 김 원장의 분석이다.

김 원장은 일각에서 거론되는 과학기술과 ICT를 통합한 부처에 대해 속성이 다르고 역효과가 불가피할 것이라며 반대 의사를 분명히했다.

김 원장은 “현재 교육과 과학기술이 통합된 부처에서 교육은 현안이지만 과학기술은 우선순위에서 배제되고 있다”며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원배기자 adolf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