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TV, 美 시장 점유율 30% 육박...7년 연속 '1위'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2012년 미국시장 평판TV 점유율

삼성전자가 미국 TV시장에서 30%에 육박하는 점유율로 7년 연속 1위에 올랐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시장조사기관인 NPD가 지난해 미국에서 판매된 평판 TV의 회사별 매출을 분석한 결과 삼성전자는 29.8%의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다. 이는 2011년보다 1.7%포인트 올라간 사상 최대 점유율이다. 삼성전자는 최대 TV시장인 미국에서 2006년 이후 7년 연속 1위를 지켰다.

2위는 비지오로 11.7%였으며 LG(10.2%), 샤프(7.1%), 파나소닉(5.1%) 등이 뒤를 이은 것으로 집계했다.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2, 3, 4위 업체들의 점유율을 합친 것보다 높다.

삼성전자는 TV를 유형별로 나눠 분석한 결과에서 전 부문 1위를 했다. LCD TV 점유율이 27.3%였으며 이중 LED TV만 놓고 보면 40.3%에 달한다. PDP TV(47.9%), 스마트TV(39%), 3DTV(44.4%) 등에서도 압도적 1위를 기록했다.

가격이 1500달러 이상인 고가 TV의 점유율은 49.1%, 60인치 이상 대형 LCD TV의 점유율은 42%로 프리미엄 시장에서의 지배력은 더 강했다.

삼성전자는 작년의 판매 신장세를 올해에도 지속하기 위해 신제품 마케팅을 적극 펼친다는 전략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올해도 스마트TV 신제품과 UHD TV 등을 집중적으로 판매해 경쟁사와의 격차를 더욱 벌릴 것”이라고 말했다.


표. 2012년 미국시장 평판TV 점유율
*자료:NPD

삼성 TV, 美 시장 점유율 30% 육박...7년 연속 '1위'


김승규기자 se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