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국내 SW 시장 6조 5000억원 규모 전망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국내 IT시장 성장폭

올해 국내 소프트웨어(SW) 시장이 지난해보다 6.6% 성장한 6조5000억원 규모를 형성할 전망이다. 정보기술(IT) 분야에서 가장 큰 성장폭이다. 반면에 하드웨어(HW) 유지보수, 컴퓨터 장비 분야는 제자리를 유지하거나 소폭 하락할 것으로 예상됐다.

올해 국내 SW 시장 6조 5000억원 규모 전망

올해 국내 SW 시장 6조 5000억원 규모 전망

김영진 포레스터리서치 한국 대표가 24일 한국CIO포럼 조찬세미나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국내 IT시장은 지난해보다 4% 성장한 31조5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측됐다.

통신·네트워크 등 커뮤니케이션 장비 시장이 11조3000억원으로 가장 큰 규모를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 SW시장이 두 번째로 큰 규모를 차지한다. 컴퓨터 장비 분야는 5조7000억원, IT컨설팅과 시스템통합(SI) 5조1000억원, IT 아웃소싱 2조1000억원, HW 유지보수 분야는 8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커뮤니케이션 장비 시장은 지난해 대비 3.7% 성장에 그치며, 컴퓨터 장비 시장은 제자리걸음을 할 것으로 보인다. IT컨설팅·SI 시장은 4.1%, IT 아웃소싱 시장은 5% 성장이 예상되지만 HW 유지보수 시장은 오히려 1.1%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김영진 대표는 “한국 IT시장은 전체에서 커뮤니케이션 시장이 차지하는 비율이 해외보다 크며 SW시장 성장세가 빠른 게 큰 특징”이라면서 “이 추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내년 국내 IT시장은 5% 성장한 32조9000원 규모를 형성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세계 IT시장 성장 전망도 공개했다. 올해 세계 IT시장은 지난해보다 3.3% 성장한 2235조원 규모로, 한국 시장보다 성장폭이 낮을 전망이다. 하지만 미국과 유럽, 아·태지역은 각각 5.4%, 5.7%, 4.8% 성장이 예상돼 평균 5% 이상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분야별로는 클라우드 컴퓨팅, 스마트 컴퓨팅, 모빌리티, IT 소비자화(consumerization) 부문 성장이 기대됐다. 이 중 클라우드컴퓨팅의 서비스형 SW(SaaS)가 가장 큰 폭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됐다. 김 대표는 “세계에서 9개 이상 모바일 장비를 소유한 사람은 450만명으로 추산되며 이 모빌리티 추세는 점차 가속화한다”며 “다양한 센서와 GPS, 빅데이터 분석 등을 활용한 스마트 컴퓨팅도 비즈니스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2009년~2014년 국내 IT시장 성장폭(단위:조원)

자료:포레스터리서치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