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물등급위원회 조직개편…민간 자율심의기구 설립 반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게임물등급위원회가 민간 자율심의기구 설립에 앞서 조직을 개편했다. 게임 등급 심의 인원을 조정하고 사후관리를 강화한 것이 뼈대다.

게임물등급위원회(위원장 백화종)는 게임물 등급심사의 효율성을 높이고 심사에 대한 잡음을 최소화하는 차원에서 조직을 개편했다고 6일 밝혔다. 기존 1실 1국 1단 3부 체제를 1국 4부 1팀 체제로 개편했다.

게임 등급 심사 업무를 담당하는 전문위원실을 심의지원부로 명칭을 바꾸고 인력을 절반 가량 줄였다. 전문위원을 줄이는 대신 운영부서 인력을 배치해 효율성 향상을 꾀했다. 게임위 관계자는 “전문위원을 절반으로 줄이면서도 게임물 등급 심사 업무를 공백 없이 원활히 하려고 심사에 협조가 필요한 인력을 배치해 운영의 묘를 살렸다”고 말했다.

스마트폰 게임 사후관리 업무도 강화했다. 정책지원부를 없애는 대신 만든 이용자보호부가 모바일 게임과 스마트폰앱 사후관리 업무를 책임진다. 이용자보호부는 민간 자율심의기구에 관리 운영 노하우도 전수할 예정이다.

민간위원으로 구성한 게임심사기준정비위원회도 이달 말 발족한다. 게임 등급 심사기준을 놓고 민간사업자와 시비가 일고 국회에서도 이를 두고 논쟁이 오간 만큼 새로운 심사기준을 마련하기 위한 조치다.

백화종 게임물등급위원장은 “이번 개편은 온라인게임을 등급심사를 민간자율기구에 맡겨야 한다는 추세를 반영한 것”이라며 “조직의 몸집을 줄이고 사후관리에 초점을 둬 조직을 개편했다”고 설명했다.

이경민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