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 PC 버전' 당신은 쓰시겠습니까?

PC 사용률 높은 30-50대 직장인 호응 높아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카카오톡 PC 버전 이용 의향모바일 강자 카카오톡이 PC시장으로 영토 확장에 나섰다. 모바일과 PC를 아우르는 통합 메시지 플랫폼을 만들어 유무선 메신저 시장을 석권하겠다는 포석이다. 일단 이용자 반응은 호의적이다. 특히 PC 사용이 높은 30대-50대 직장인의 호응이 뜨겁다.

전자신문 미래기술연구센터(ETRC)와 서울마케팅리서치가 메신저 이용자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향후 카카오톡 PC 버전이 출시할 경우 이용할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 85.8%가 이용하겠다고 응답했다. 특히 50대가 91%로 이용의향이 가장 높았으며 30대, 40대가 각각 89.2%, 84.5%를 보여 PC 이용이 높은 직장인이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대적으로 PC 사용이 낮은 젊은층이 77.1%인 점을 감안하면 PC용 카카오톡의 든든한 후원자는 30대 이상 직장인인 것으로 분석된다. 또, 카카오톡의 막강한 가입자 수를 기반으로 한 모바일 커뮤니케이션 활성화가 PC에서의 거부감까지 줄여줘 초기 시장 안착이 쉬울 것으로 예상된다.

PC용 카카오톡이 기존 PC 메신저의 강자인 네이트온에 위협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주이용 메신저가 네이트온인 이용자의 90%가 PC용 카카오톡을 이용하겠다고 응답했으며 그 다음으로 MSN 메신저 이용자(85.2%), 마이피플 이용자(83.3%)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라인 이용자의 경우 66.7%가 카카오톡 PC 버전을 이용하겠다고 응답해 상대적으로 영향을 덜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PC 메신저 이용자 특성이 한 가지 메신저만 쓰는 게 아닌 여러 개를 중복해서 쓰는 점을 감안하면 PC용 카카오톡이 시장을 어느정도 잠식할지는 불분명하다. PC용 카카오톡이 PC 메신저 시장의 태풍이지만 모바일에서 보여줬던 막강한 커뮤니케이션 지위를 획득하기 위한 시간과 경험이 더 필요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표. 카카오톡 PC 버전 이용 의향

자료:전자신문 미래기술연구센터(ETRC), 서울마케팅리서치(ETRC)

'카카오톡 PC 버전' 당신은 쓰시겠습니까?

김일환기자 ih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