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금감원과 `중기 금융애로센터` 설치한다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중소기업 금융애로상담센터 운영 절차중소기업 금융애로상담센터가 설치된다. 중소기업진흥공단(이사장 박철규)과 금융감독원(원장 최수현)은 14일 중진공 대회의실에서 `중소기업 금융애로상담센터`를 설치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국내외 경기침체와 환율하락 등으로 중소기업의 자금사정이 더욱 어려워 질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해결하기 위해서다. 중소기업 전문 지원기관과 금융감독기관이 협력해 직접 지원에 나선다는 점에서 성과가 기대된다.

중진공 서울북부지부(여의도 중진공 본사 9층) 내에 `중소기업 금융애로센터`를 설치해 중진공의 31개 지역본부와 지부에 접수된 금융애로사항을 직접 상담한다. 중기대출 불공정행위와 금융거래관련 제도에 대한 개선사항은 금감원 내 금융애로상담센터로 송부한다.

금감원은 애로센터 운영에 필요한 인력을 파견하고 중진공은 31개 지역본부와 지부를 순회 방문해 현장애로 접수도 실시할 계획이다. 중진공 박철규 이사장은 “2011년부터 중진공에서 수집하는 중소기업의 현장애로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이 금융애로였지만, 중진공 정책자금의 특성상 본질적인 애로 해소가 힘들었다”며 “이번 중소기업 금융상담애로센터 설치를 통해 금감원, 시중은행과 협력체계를 구축함으로써 중소기업 금융과 관련된 불필요한 규제를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홍기범기자 kbho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