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자동차, 특허출원 급증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무인 자율주행 자동차 관련 특허출원 동향

공상 과학 영화에 자주 등장하는 무인 자동차가 최근 급격한 기술 발전으로 실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2일 특허청에 따르면 2003년부터 2012년까지 10년간 무인 자율주행 자동차 분야에서 총 144건의 특허출원이 이뤄졌다.

연도별로는 2003년부터 2007년까지 연간 2~10건 정도로 출원건이 많지 않았으나, 2008년 이후부터는 연간 20여건으로 출원건이 크게 늘었다.

출원인별로는 현대·기아차 비중이 전체의 15%를 차지해 특허기술 선점을 위한 연구개발이 가장 활발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만도와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각각 8%, KAIST 6% 순으로 나타났다.

기술 분야별로는 영상센서(24%), 인공지능 기술(18%), 차량 운전 제어(11%)분야에서 출원이 활발했다. 지도정보,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활용, 도로 시설물, 타 차량과의 통신 등 분야에서의 기술 개발도 조금씩 이뤄지는 추세다.

외국에서는 미국 구글이 무인 자율주행 자동차를 개발해 특허를 획득했고, 미국 네바다주 등에서 실제 도로를 주행할 수 있는 허가도 받았다.

남석우 특허청 자동차심사과장은 “우리나라는 세계 5위 자동차 생산국이고 정보통신기술 강국인 만큼 자동차와 정보통신 기술을 효과적으로 융합시키면 무인 자율주행 분야에서 조만간 선진국 수준에 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단위 :건)

인 자율주행 자동차 기술분야별 출원 현황

무인자동차, 특허출원 급증


대전=신선미기자 smsh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