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소국 에스토니아의 비약적 발전은 IT가 이끌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에스토니아 1인당 GDP 변화

광주광역시보다 적은 인구 130만의 에스토니아가 10년 만에 3배 이상 잘 사는 나라로 도약했다. 그 비결은 IT 기술이다. 5일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에스토니아가 기술 선진국으로 다시 태어난 배경을 보도했다.

강소국 에스토니아의 비약적 발전은 IT가 이끌었다
에스토니아는 세금 신고 95%가 `E-택스` 시스템으로 이뤄진다.
<에스토니아는 세금 신고 95%가 `E-택스` 시스템으로 이뤄진다.>

1991년 소비에트연방에서 독립할 당시만 해도 에스토니아는 전화 보급률이 인구 절반에도 못 미치는 낙후한 나라였다. 20년 후 에스토니아는 `e스토니아`라는 별칭으로 불리며 세계 기술 주도국이 됐다.

혁신의 시작은 1992년 총선으로 평균 나이 35세의 젊은 정부가 설립되고 마르트 라르 총리가 취임하면서 시작됐다. 라르 총리는 소득에 관계없이 일정 금액만을 세금으로 내는 정율 소득세(Flat Income Tax)와 자유무역, 건전화폐(sound money) 등 혁신적 제도로 유명하지만 가장 중요한 핵심 정책은 `호랑이의 도약(Tiger Leap)` 프로젝트다.

이는 강력한 IT 부흥 정책으로 1998년까지 모든 학교에 인터넷을 연결했고 교실에 컴퓨터를 설치했다. 2000년 정부가 `인터넷 접근은 인간의 권리`라고 선언한 이후 산간벽지에도 인터넷이 보급됐다. 무료 와이파이는 일상생활이 됐다.

신규 창업자가 온라인으로 간편하게 사업자 등록이 가능하게 해 기술력 있는 업체들의 창업을 유도했다. 핀란드가 아날로그 전화 시설을 무료 교체를 제안해도 이를 거절하고 자체적으로 디지털 통신시스템을 개발했다. 기존 기술에 안주하지 않고 인터넷 기반으로 산업을 발전시키는 다양한 정책을 추진했다.

에스토니아는 공공서비스 향상을 위해 2003년 처음으로 전자정부를 도입했다. 전자 카드로 국민이 세금신고 및 환급, 실업수당 신청까지 행정 서비스를 이용한다. 2007년에는 세계 최초로 온라인 투표를 실시했다. 좁은 국내 시장을 넘어 해외로 진출하는 기업이 매년 늘어난다.

2000년대 초반 6000달러 수준이던 에스토니아 1인당 GDP는 IT 산업의 발전에 힘입어 지난해 3배 이상인 2만2100달러로 치솟았다. 1990년대 후반부터 평균 10% 안팎의 고도성장을 유지했다. 2008년 경제위기 때 큰 타격을 받았지만 2010년부터 5%대 성장률로 회복세를 이어간다. 전체 GDP의 15%를 차지하는 IT 산업이 없었다면 꿈도 꾸기 어려운 변화다.

에스토니아가 IT 강국이 될 수 있었던 원인은 정부 주도의 다양한 프로그램과 정책 때문이다. 시장 친화적인 산업 정책으로 혁신을 주도했고 어려서부터 양질의 인재를 양성할 수 있는 인프라와 교육 환경을 마련했다.

투마스 헨드릭 일베스 에스토니아 대통령은 “과거의 시스템을 버리는 것보다 과거의 생각을 버리는 게 중요하다”며 “양질의 인재를 키우는 교육 역시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에스토니아 정부는 인재 양성을 위해 민관이 협력해 5세 아이에게 프로그래밍의 기본을 교육하는 `프로그래밍 타이거`를 지난해 발표했다.


에스토니아 1인당 GDP 변화(단위:달러)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