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LTE-A 기지국 2만 추가증설 "무선업계 훈풍"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8월 주파수 할당 이후 특수 재현 조짐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이통3사 하반기 LTE-A 구축 현황

이동통신사 롱텀에벌루션-어드밴스트(LTE-A) 커버리지 확대로 무선장비 업계 훈풍이 예상된다. 8월 광대역 주파수 할당이 끝나면 `제 2의 LTE 특수`가 구체화될 전망이다.

7일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에 따르면 이들 회사는 LTE 기지국 추가 증설에 들어갔다. 연말까지 SK텔레콤이 3만5000개, LG유플러스가 1만5000개 LTE-A용 기지국을 전국에 구축한다.

서울 전역과 전국 84개시 300여개 주요 대학가에서 신규 투자되는 기지국 물량만 2만대 이상으로 양사 합해 수천억원대 투자가 예상된다.

삼성전자, 에릭슨-LG, NSN 등 대형 기지국 솔루션 업체는 물론이고 KMW, 에이스테크, 에프알텍 등 RRH(Remote Radio Head, 소형기지국장비)를 공급하는 중소기업까지 수혜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들 업체 대부분은 지난해 LTE 구축에 참여하며 큰 폭의 매출 상승을 일궈 2년 연속 LTE 사업으로 성장세를 기록할 전망이다.

무선장비 업계 한 관계자는 “LTE 기지국 증설이 마무리 되며 추가 주파수 할당까지 당분간 하향 사이클을 예상했지만 통신사 LTE-A 경쟁이 곧바로 시작되며 공급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8월로 예정된 LTE 광대역 주파수 할당이 끝나면 `LTE 특수`가 다시 시작된다.

새로운 광대역 LTE 기지국 구축은 물론 LTE용 중계기, 기지국 간 전송까지 투자 여파가 미칠 것으로 보인다. 쏠리드, 삼지전자 등이 중계기와 전송장비에서 공급량을 늘릴 수 있다.

통신장비업체 관계자는 “2.6㎓, 1.8㎓ 광대역 주파수가 새로 할당되면 전국적인 기지국 구축 붐이 다시 일어날 것”이라며 “900㎒ 간섭문제로 LTE-A 구축을 일시적으로 줄인 KT까지 합세하면 제2의 LTE 특수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통신사 관계자는 “할당 결과가 나오면 새로 받은 광대역 주파수를 데이터 전용으로 이용하는 등 중장기 투자 계획이 수립될 수 있다”며 “경쟁 상황에 따라 기존 물량 이상으로 전국망 수준의 LTE 설비를 구축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통 3사 하반기 LTE-A 구축 전략

자료:이통 3사 취합

하반기 LTE-A 기지국 2만 추가증설 "무선업계 훈풍"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