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올해 미국 넘어 세계 1위 전자상거래 국가 등극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중국 전자상거래 시장 규모중국이 올해 미국을 제치고 세계 1위 전자상거래 시장에 등극할 것이라고 29일 로이터가 보도했다.

시장조사기관 베인앤컴퍼니에 따르면 중국의 지난해 전자상거래 시장 규모는 2009년 대비 71% 성장했다. 같은 기간 미국 전자상거래 시장은 13% 성장에 그쳤다. 중국 전자상거래 거래액은 지난해 2124억달러(약 237조원)로 2287억달러(약 255조원)를 기록한 미국에 뒤졌지만 급격한 성장세를 이어가며 올해 역전할 것으로 기대된다.

올 2분기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 규모는 710억달러(약 79조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5% 성장했다. 베인앤컴퍼니에 따르면 오는 2015년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이 현재의 두 배가 넘는 5390억달러(약 601조원) 규모까지 수직상승할 전망이다. 중국 1위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는 향후 10년 안에 중국 유통 소비의 절반 이상이 온라인에서 발생한다고 내다봤다.

폭발적 성장의 배경은 인터넷 보급 증가와 더불어 급격한 스마트 기기의 확산 덕분이다. 중국 정부의 도시화 계획에 따라 농촌 지역에 인터넷 인프라가 꾸준히 확충됐다. 다양한 저가 제품 출시로 스마트폰 열풍도 거세다. 저가 스마트패드 역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서지 호프만 베인앤컴퍼니 연구원은 “중국의 소비문화가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중심축이 옮겨가고 있다”며 “새로 등장한 모바일 커머스 시장이 이런 변화를 더욱 가속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오프라인 기업도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기회를 잡기 위해 나선다. 중국의 대표 백색가전 제조업체 하이얼은 알리바바의 전자상거래 사이트 `티몰`에 온라인 매장을 운영한다. 올 상반기 매출은 전년 대비 500% 성장한 6억3300만달러를 기록해 전체 기업 매출의 2%를 차지했다.

중국 최대 가전유통업체 선잉의 올 상반기 전자상거래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101% 성장했다. 선잉은 알리바바와 징동, 텐센트 등 인터넷 기업에 이어 올 2분기 중국 전자상거래 점유율 4위에 오르는 저력을 보였다. 선잉과 함께 중국의 대표 가전유통업체인 국미전기는 올 상반기 35개 오프라인 매장을 폐쇄하고 기업 역량을 온라인에 집중하고 있다.

향후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 추가 성장의 열쇠는 물류시스템에 달렸다. 알리바바는 이미 최고경영자(CEO) 자리에서 물러난 잭 마 회장을 중심으로 효율적인 물류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160억달러(약 17조원) 투자에 나섰다.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 규모(단위:억달러)

자료:베인앤컴퍼니

中, 올해 미국 넘어 세계 1위 전자상거래 국가 등극

정진욱기자 jjwinw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