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세계 최초 안드로이드 OS 탑재 미러리스 카메라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갤럭시NX 세부사양

“가격에 걸맞은 충분한 가치를 제공한다. 삼성 카메라 수준이 진화했음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29일 삼성전자 미러리스 카메라 야심작 `갤럭시 NX` 공개 행사장에서 만난 한명섭 삼성전자 디지털이미징사업부 전무의 말이다. 렌즈를 포함 180만원에 달하는 높은 가격에 대한 입장이다. 임선홍 디지털이미징사업부 상무도 “최고의 광학, 무선통신, 소프트웨어(SW) 기술을 접목한 세계 최초의 융합 카메라다. 카메라 산업의 미래를 여는 제품”이라며 가격과 관련해 “비교할 만한 제품이 없다”고 강조했다.

제품은 삼성에서 자랑할 만큼 혁신적이다. 안드로이드 운용체계(OS)를 탑재한 첫 미러리스 카메라로 스마트폰처럼 언제·어디서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이메일로 사진 공유 및 전송이 가능하다. 촬영과 동시에 스마트폰·스마트패드로 사진을 보낼 수 있는 기능도 제공한다. 이 기능을 최대한 활용하도록 가격을 낮춘 와이파이 전용 카메라는 출시하지 않는다. 한명섭 전무는 “와이파이망을 이용하게 되면 위치와 속도 측면에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제품 기획단계부터 LTE망에 특화해 만들었다”고 말했다.

광학기술도 높였다. 2030만 화소의 APS-C 타입 CMOS 이미지 센서와 삼성 자체 기술을 적용한 DPS칩을 채택해 DSLR 카메라에 버금가는 품질을 지원한다. DSLR에서 쓰는 위상차 자동초점(AF) 기능과 미러리스 카메라가 쓰는 대비(콘트라스트) AF를 합한 하이브리드 AF도 장착했다. 빠른 속도로 움직이는 대상도 초당 8.6매까지 빠르게 촬영할 수 있다. 한명섭 전무는 “광학전문 회사로서 삼성전자의 브랜드 위상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마트카메라에 걸맞게 `카메라 스튜디오` 위젯과 `포토 서제스트` 애플리케이션(앱)을 추가로 개발해 반영했다. 카메라 스튜디오는 마치 스마트폰의 초기화면처럼 자주 이용하는 앱을 별도로 둘 수 있다. 포토 서제스트는 사진 공유 사이트와 연동해 만들었다. 전세계 어느 곳이든 위치 기반으로 타인이 촬영한 사진을 확인할 수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조회수가 많은 사진이 먼저 검색된다”며 “어느 곳이 좋은 촬영장소이고 자신과 타인의 사진을 비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안드로이드 첫 카메라인 갤럭시 카메라가 작년 12월부터 500달러 이상 콤팩트 카메라 시장에서 1위를 달리고 있다고 밝혔다. 글로벌 누적 판매량은 60만대를 넘어섰으며, 최근에도 월평균 3만대가 팔린다고 덧붙였다. 제품은 작년 10월 출시됐다.


【표】갤럭시NX 세부사양

※자료:삼성전자

삼성, 세계 최초 안드로이드 OS 탑재 미러리스 카메라 출시

김준배기자 j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