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삼성전자에 183억달러 벌금 부과 경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유럽연합(EU)이 반독점 행위를 이유로 삼성전자에 벌금 최대 183억달러(약 19조8829억원)를 내게 만들겠다고 경고했다.

11일 올싱스디에 따르면 EU는 “삼성전자가 반독점 소송에 대한 합의를 원한다면 더 많은 양보가 있어야 한다”며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이 부족할 경우 최대 183억달러의 벌금을 부과할 수 있다”고 밝혔다. 183억달러는 지난해 삼성전자 매출의 10% 수준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12월 애플이 3세대 통신 표준특허를 침해했다는 이유로 유럽 각국에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다. 이에 EU는 삼성전자의 반독점 위한 가능성을 경고했고 삼성전자는 지난 6월부터 EU와 협의를 진행해 왔다. 삼성전자는 아직 별다른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지만 대화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진욱기자 jjwinw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