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0㎒ 무선전화기 내년부터 '사용금지'

짧은 홍보기간에 마찰 예상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아날로그·디지털 무선전화기 비교정부가 내년부터 900㎒ 대역 아날로그 무선전화기 사용을 금지한다. 900㎒ 아날로그 무선전화 사용자는 연내 1.7㎓나 2.4㎓ 대역을 쓰는 디지털 무선전화기로 교체해야 한다.

이는 900㎒ 주파수 혼선을 없애기 위한 대책으로 그동안 주파수 잡음 문제로 주파수 집성기술(CA) 기반 롱텀에벌루션 어드밴스트(LTE-A) 서비스를 하지 못한 KT가 수혜를 볼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불과 3개월 만에 디지털 전환을 추진하면서 대국민 홍보 부족에 따른 마찰도 우려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관계자는 12일 “이동통신 전파와 혼선을 방지하기 위해 전파법과 규정에 따라 내년부터는 900㎒ 주파수 대역을 쓰는 무선전화기 사용이 금지된다”며 “내년을 넘겨 계속 사용하면 법적으로 과태료 부과 대상이 된다”고 말했다.

900㎒ 대역 무선전화기는 1.7·2.4㎓ 대역을 쓰는 디지털 무선전화기와는 다른 2006년 이전에 생산된 아날로그 제품이다. 유선에 물려 있는 본체와 수화기를 연결하기 위해 900㎒ 주파수를 사용한다. 일반 가정용으로 쓰는 개인 사용자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어느 지역에서 얼마나 쓰고 있는지 파악하기 어렵다.

미래부 관계자는 “일반 무선전화기는 비면허 장비여서 정확한 현황 파악이 불가능하다”며 “8만~9만여대가 사용되고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 때문에 사용이 종료된다고 해도 사실상 실제 사용자에게 일일이 종료를 강요하고 단속하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따라서 홍보와 계도가 일찍부터 진행됐어야 하지만 미래부는 최근에야 부랴부랴 주파수 정책 홈페이지에 관련 내용을 게시하는 등 홍보에 나서기 시작했다.

업계는 KT가 900㎒ 주파수 대역에서 LTE 서비스를 사용하지 못하는 기간이 길어지면서 미래부에서 뒤늦게 사용 종료 홍보에 나섰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KT는 이 대역에서 무선전화기 간섭으로 LTE 상용화 진행을 못하면서 통신 3사 중 혼자 LTE-A 서비스를 내놓지 못하고 있다. 지난 7월에는 간섭 때문에 900㎒ 사용이 불가능한 점을 보여주기 위해 기자간담회까지 열었다.

간섭을 피하기 위해서 KT가 보유한 900㎒ 대역을 LG유플러스가 쓰고 있는 800㎒ 대역 방향으로 0.7~1㎒ 폭을 이동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이지만 LG유플러스가 강하게 반대하고 있는 상황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12일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KT의 900㎒ 대역의 1㎒ 폭을 LG유플러스 주파수 쪽으로 이동하면, 간섭이 발생해 우리 가입자들이 피해를 입는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이 같은 입장을 정부에 얘기했고 계속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미래부는 700㎒ 주파수 대역의 혼선을 야기하는 무선 마이크도 사용금지 조치를 내릴 계획이다.

*아날로그·디지털 무선전화기 비교

900㎒ 무선전화기 내년부터 '사용금지'

황태호기자 thhw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