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O BIZ+]차세대 실패 사례에서 배운다…사업자 선정과 프로젝트 리더십 중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차세대 프로젝트 실패 현황

최근 금융·공공·제조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대규모 정보화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다. 그만큼 기업의 경쟁력 강화 수단으로 정보시스템이 중요해졌다는 것을 입증한다. 그러나 정보화 프로젝트를 잘못된 사고로 접근, 오히려 기업에 막대한 손실을 입히는 사례가 발생되고 있다. 최근 잇따라 발생된 차세대 프로젝트 실패 사례를 교훈삼아 정보화 프로젝트의 성공 요인을 찾아본다.

1500억원을 투입해 차세대시스템 구축을 시작한 보험회사 A사. 500억원 규모의 차세대 프로젝트를 진행한 카드회사 B사. 100억원 규모의 신시스템을 구축한 공기업 C사. 국내 최초로 클라우드 기반으로 기간시스템을 재구축하려 했던 제약사 D사. 이들은 모두 대규모 정보화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완료하지 못한 공통점을 갖고 있다. 정보화 프로젝트에 어려움을 겪은 원인으로는 △잘못된 사업자 선정 △프로젝트 리더십 부족 △산업의 이해 부족 등을 꼽는다.

◇사업자 선정, 첫 단추부터 제대로 해야

수백억, 수천억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정보화 프로젝트가 실패하는 원인은 무엇보다 잘못된 사업자를 선정하기 때문이다. 상당수 발주기관은 많은 금액을 투입하는 프로젝트여서 사업자 선정 시 가격 제안에 높은 비중을 둔다. 프로젝트 수행 역량보다는 낮은 가격을 제시한 업체가 선정되는 사례가 많다.

무조건 그룹 계열사가 프로젝트를 수행하게 하는 것도 잘못이다. 충분한 역량을 확보하지 못한 채 프로젝트를 진행, 사업을 어렵게 만든다. 1500억원을 들인 차세대시스템을 가동도 못한 채 다시 프로젝트를 진행한 A사가 대표적 사례다. A사의 차세대 프로젝트는 그룹 계열 IT서비스기업이 주사업자를 맡았다. 외부업체도 참여했지만 주사업자 아래 협력업체다. A사는 결국 750억원 규모의 차세대 프로젝트를 재발주, 외부업체를 주사업자로 최근 다시 착수했다.

C기업도 충분한 검증 없이 사업자를 선정해 차세대시스템을 가동하지 못하고 프로젝트를 원점에서 다시 추진한다. C사 차세대 프로젝트에 참여한 한 IT서비스기업은 구축하기로 한 핵심 시스템을 정상적으로 가동하지 못한 채 사업에서 철수했다. C사는 결국 앞서 진행한 차세대시스템 중 일부 하드웨어(HW)를 제외하고는 모두 폐기했다.

◇리더십 부족으로 참여 인력 간 갈등 커져

프로젝트 리더십 부족도 실패 원인으로 지목된다. 실패한 프로젝트는 대부분 발주기관의 프로젝트관리자(PM), 사업자의 PM, 개발자 간에 갈등이 존재했다. 핵심 개발자가 이탈하고 PM 간에 잦은 다툼으로 사업 진척이 이뤄지지 않는다.

A사, C사, D사 모두 프로젝트 중 참여 인력 간에 갈등이 있었고 일부 프로젝트 참여자들이 중간에 철수하는 사례도 있었다. A사 프로젝트는 발주기관 PM과 사업자 PM 간 다툼으로 내부 감사까지 받았다. C사 프로젝트에 참여한 한 업체는 주사업자에 대한 불만이 커져 사업 중간에 철수하기도 했다. D사 프로젝트는 참여업체의 내부 갈등으로 핵심 인력이 이탈했다.

리더십 부족으로 가동 직전까지도 문제점을 해결하지 못하는 결과를 초래한다. A사와 B사의 프로젝트는 사전에 충분한 검증 없이 사업자 말에만 의존, HW와 소프트웨어(SW)를 도입해 큰 문제가 발생했다. 한 최고정보책임자(CIO)는 “프로젝트 초기부터 명확한 목표와 방향을 수립하지 않으면 프로젝트 리더십을 갖기가 어렵다”며 “이로 인해 여러 문제를 야기하게 된다”고 우려했다. 초기 상세 제안요청서(RFP) 작성이 이뤄지지 않다보니 잦은 과업변경도 발생된다. 프로젝트 담당 임원이 바뀌거나 경영진이 교체되면 수정 및 변경이 대폭 이뤄지는 일도 생긴다.

◇산업 이해 부족으로 기능 구현 못해

해당 산업을 이해하지 못한 채 프로젝트를 진행했던 것도 실패요인이다. D사 프로젝트가 대표적 사례다. D사는 클라우드컴퓨팅 기반으로 내부 핵심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프로젝트를 착수했다. D사가 도입한 클라우드 플랫폼은 다국적기업의 서비스로서의 플랫폼(PssS) 서비스다. 그러나 프로젝트 막바지에 성능이 구현되지 않았다.

D사 관계자는 “개발업체의 해당 산업 지식 부족과 요구사항 이해 부족 때문에 프로젝트가 중단됐다”고 지적했다. D사 프로젝트에 참여한 업체는 외산 플랫폼의 국내 개발자가 갖춰지지 않은 상태에서 무리하게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결국 D사는 프로젝트를 중단하고 관련 솔루션을 모두 폐기했으며 플랫폼 공급업체, 구축업체와 보상 협의를 진행했다.

A사와 B사 프로젝트도 해당 업무를 적절히 이해하지 못한 채 HW를 적용, 결국 성능 문제로 시스템을 가동하지 못했다. C사 역시 참여한 업체가 업무 특성을 이해하지 못해 특화된 시스템을 개발하는 데 문제가 있었다.


차세대 프로젝트 실패 현황

자료:업계 종합

[CIO BIZ+]차세대 실패 사례에서 배운다…사업자 선정과 프로젝트 리더십 중요

신혜권기자 hksh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