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표원, 시험인증산업 국제화 지원 강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세계 시험인증시장 추이

정부가 대표적인 비관세 장벽으로 꼽히는 시험인증 분야 기술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시험인증산업 국제화를 추진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기술표준원은 15일 서울 명동 포스트타워에서 국제인정기구(IAF), 국제표준화기구(ISO), 유럽인정협력기구(EA) 관계자 등 국내외 시험인증 전문가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3 서울 시험인증산업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 행사는 시험인증 등 적합성 평가를 중심으로 국제무역을 촉진하는 한편 우리나라 시험인증 산업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다.

<세계 시험인증시장 추이> *자료:기술표준원
<<세계 시험인증시장 추이> *자료:기술표준원>

발표자로 나선 이상진 기표원 적합성 정책국장은 우리 시험인증 산업이 앞선 제조업 기반을 가졌지만 글로벌화 역량은 부족한 편이라고 지적했다. 지난해 기준 세계 시험인증 시장은 약 153조원으로, 이 가운데 국내 시장은 5.5% 수준인 8조4000억원 규모다. 국내 1위 시험연구기관인 한국산업기술시험원의 매출(975억원)은 세계 1위 SGS(5조9000억원)의 1.6%에 불과한 실정이다.

이 국장은 “시험인증 산업은 국민 행복과 국가 경쟁력의 바탕이 되는 인프라인 동시에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고부가가치 서비스”라며 “제도 선진화, 산업 활성화, 해외 진출 강화 정책을 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우리 정부는 국내 시험인증 산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기 위해 국제기관 간 상호인정이 가능한 시험표준을 지난해 4300여종에서 오는 2016년 6200여종으로 늘려나갈 계획이다.

해외 전문가들은 국제표준과 상호인정을 확대해 글로벌 무역을 촉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랜디 도허티 IAF 의장은 “다자간 상호인정을 통해 한번 인증받은 제품이 세계 어디에서나 통용되도록 국제협력을 확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케빈 맥킨리 ISD 부사무총장도 “시험인증의 기준이 되는 국제표준을 각국이 적극적으로 활용해 무역장벽이 생기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호준기자 newleve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