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중국 우시 공장 화재 딛고 3분기 사상 최대 분기 실적 기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하이닉스 중국 우시 공장 화재 딛고 3분기 사상 최대 분기 실적 기록

SK하이닉스가 중국 우시 공장 화재라는 대형 악재를 딛고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기록했다.

D램 출하량 감소 충격을 가격 상승이 상쇄해준 덕분이다. SK하이닉스는 이천 D램 공장 생산능력을 끌어올리는 등 발 빠른 대응에 나서고 있어 4분기 실적 방어에도 어느 정도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SK하이닉스(대표 박성욱)는 3분기 매출 4조840억원, 영업이익 1조1640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9% 늘었고, 영업이익은 큰 폭으로 흑자전환했다. 특히 SK하이닉스가 분기 매출 4조원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영업이익률은 무려 29%를 넘어섰고, 순이익은 9580억원을 달성했다. 우시 공장 화재 복구에 2000억원 가량의 비용이 반영됐다. 4분기에도 비용 증가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SK하이닉스 3분기 D램 평균판매가격은 전 분기보다 5% 상승했으나, 중국 우시 공장 화재 영향으로 출하량이 2% 줄었다. 한동안 우시 공장 가동이 중단됨에 따라 D램 출하량 감소 영향은 4분기부터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SK하이닉스는 출하량 감소 충격을 줄이기 위해 이천 D램 생산 공장 M10의 생산능력을 월 12만장(12인치 웨이퍼 기준)에서 연내에 15만~16만장으로 끌어올리는 초강수를 띄웠다. 보관 중이던 유휴 설비를 꺼내 최대한 활용하고, 청주 낸드 플래시 공장에서도 일부 설비를 반출해 이천 D램 라인에 전환 배치했다. 또 청주 M12 낸드플래시 공장에서 한시적으로 D램을 생산키로 했다. 4분기 낸드플래시의 생산량은 정상 수준 대비 25~30% 축소될 것으로 보인다.

김준호 SK하이닉스 사장은 “D램과 낸드플래시 모두 4분기 출하량 감소가 불가피하다”며 “D램은 10% 초반대, 낸드플래시는 재고를 감안하면 15% 수준의 출하량 감소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SK하이닉스는 얼마 전 우시 공장 내 피해가 없는 생산라인의 조업을 일부 재개했다. 화재로 손실을 입은 라인은 공기 정화시설 및 클린룸 복구를 완료해 11월 안에 이전 수준의 생산능력을 회복한다는 목표다.

4분기 D램 시장은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수요 증가로 성장세를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11월부터 신제품 콘솔 게임기도 잇따라 출시돼 그래픽 D램 수요도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SK하이닉스의 3분기 낸드플래시 평균판매가격은 전 분기보다 6% 감소했지만, 아이폰5S 등 신제품 출시로 출하량은 11% 늘었다. 낸드플래시는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시장 확대와 새로운 스마트 기기 판매 상황에 따라 수요가 좌우될 것으로 관측된다. SK하이닉스가 낸드플래시 장비를 D램 생산에 활용하고 있어 낸드플래시 시장 수급 상황은 안정적일 것으로 보인다.

이형수기자 goldlion2@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