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부가판권시장 눈덩이처럼 커지는데, 아직 통계조차 안잡혀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영화 디지털 온라인 시장 매출규모영화를 IPTV와 주문형비디오(VoD) 형태로 시청하는 온라인 디지털 영화시장이 날로 성장하고 있지만 정확한 통계조차 잡히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올해 초부터 영화 온라인 통합전산망 구축을 시도했지만 예산 확보가 안 되고 있기 때문이다.

10일 문화체육관광부와 영화진흥위원회 등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온라인 디지털 영화시장은 1219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30.4% 성장했다. 이 가운데 IPTV와 디지털케이블TV가 782억원(64.2%), 인터넷 VoD가 327억원(26.8%), 패키지 상품이 110억원(9.0%)을 차지했다.

이처럼 온라인 영화시장 규모를 파악할 수 있는 것은 지난 1월 문화부가 영진위와 함께 주요 케이블TV·IPTV사업자 네 곳과 협약을 맺고 올해부터 VoD 방식으로 유통되는 영화의 작품별 매출과 이용 건수 통계를 매월 공개하기로 한 데 따른 것이다.

하지만 이는 정확한 통계가 아니다. 주요 사업자들이 이용현황을 수작업으로 영진위에 등록하기 때문이다. 문화부는 이와 관련 온라인 영화 시장의 정확한 이용규모와 매출을 파악하기 위해 영디지털온라인 통합전산망 구축을 시도했지만 예산권을 쥔 기획재정부에 제동이 걸렸다. 30억원가량의 전산망 구축 예산이 필요하지만 기재부가 거부권을 행사 중이다.

기재부는 전산망 구축에 앞서 법제화부터 하라며 예산배정을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 이에 대해 문화부는 전산망 구축이 우선이라는 입장이다.

박병우 문화부 영상콘텐츠산업과장은 “영화상영관 입장권 통합전산망도 지난 2003년 전산망을 구축한 뒤 영화관련 법안을 개정했다”며 “이는 국민적 저항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영화 상영관 통합전산망은 2003년 구축해 2004년 개통했고, 법은 2010년에나 만들어졌다.

박 과장은 “2010년 법을 개정할 때는 이미 98% 이상 가입자를 확보해 법제화를 추진해도 저항이 없었던 게 효과를 거두게 된 배경”이라고 말했다.

문화부는 디지털 온라인 영화가 시장의 큰 축으로 성장하면서 산업화를 위해서라도 전산망 구축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박 과장은 “통합전산망을 통하면 시청자 수, 매출액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불법 영화 다운로드에 따른 업계 피해 감소, 제작자와 서비스사업자 간 수익 배분을 둘러싼 불협화음 해소, 제작에서 상영·투자로 이어지는 생태계 활성화 등 긍정적 요소가 많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기재부 관계자는 “세입 축소가 불가피한 상황에서 법이 뒷받침되지 않는 특정 신규사업에 예산을 우선 배정할 수는 없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영화 디지털 온라인 시장 매출규모

자료:영화진흥위원회

영화 부가판권시장 눈덩이처럼 커지는데, 아직 통계조차 안잡혀

이경민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