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韓, 인터넷·신용카드·일중독에선 세계 챔피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국 CNN은 `한국이 세계 어느 나라보다 잘하는 10가지`로 인터넷 환경과 신용카드 사용, 일중독 문화를 꼽았다.

CNN는 27일(현지시각) 방송에서 한국은 세계적으로 가장 활발한 인터넷, 스마트폰 문화라고 소개했다. 미래가 어떤 모습인지 보고 싶으면 한국행 비행기 표를 끊으라고 조언할 정도다. CNN은 82.7%에 달하는 한국의 높은 인터넷 보급률과 78.5%인 스마트폰 이용률을 거론하면서 “한국인이 상점에서 돈을 내거나 지하철에서 TV를 보는 수단은 스마트폰”이라고 소개했다.

CNN "韓, 인터넷·신용카드·일중독에선 세계 챔피언"

한국인의 신용카드 사랑도 주목했다. CNN은 한국은행 자료를 인용해 한국은 세계에서 신용카드를 가장 많이 쓰는 나라며 모든 택시에 신용카드 결제 단말기가 있다고 묘사했다. 이런 문화가 서울을 세계 최고의 쇼핑 도시로 만드는데 일조했다고 분석했다.

CNN은 일 중독과 직장 내 음주문화도 유별나다고 보도했다. CNN은 “한국인은 너무나 열심히 공부한 나머지, 직장에 들어가서도 그 습관을 버리지 못한다”며 “한국 어느 도시에 가도 뼈빠지게 일하는 근로자 때문에 밤늦게까지 빌딩에 불이 환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일하지 않을 때는 소주와 폭탄주를 마시며 거래 성사를 축하한다”며 “여전히 많은 상사가 팀원을 술자리에 끌고 간다”고 꼬집었다.

이외에 여성 골퍼들의 선전과 항공기 승무원의 뛰어난 서비스, 청춘남녀의 소개팅 문화 등이 기사에 언급됐다. CNN은 다른 나라에서는 구제불능 괴짜가 됐을 스타크래프트 게이머가 한국에서는 최고 소득자이며 유명인이라고 소개했다. 한국은 `성형수술의 메카`로 러시아, 중국, 몽골, 일본 관광객이 모여든다고 전했다.

김인순기자 ins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