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블랙프라이데이 온라인 쇼핑액 `1조` 돌파…"더 붐볐지만 지갑은 얇아졌다"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블랙프라이데이 시즌 쇼핑 추이

미국 최대 쇼핑의 날 블랙프라이데이 전자상거래가 사상 최대 기록을 갈아치우면서 1조원을 돌파했다. 전체 쇼핑액과 인당 지출 평균액은 줄어들었지만 미국인의 `온라인 쇼핑`은 늘어나고 있어 주목된다.

美 블랙프라이데이 온라인 쇼핑액 `1조` 돌파…"더 붐볐지만 지갑은 얇아졌다"

연말 성수기 할인 행사에 한창인 미국 베스트바이 초기화면
연말 성수기 할인 행사에 한창인 미국 베스트바이 초기화면

2일 블룸버그는 시장조사업체 컴스코어 통계를 인용해 11월 29일 블랙프라이데이 미국 전자상거래 판매액이 지난해보다 15% 늘어난 12억달러(약 1조2700억원)에 달했다고 보도했다. 추수감사절 당일 온라인 구매도 21% 오른 7억6600만 달러를 기록했다. 11월 1일부터 이날까지 29일간 이뤄진 전자상거래 판매 총액은 206억달러(약 21조7762억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1% 올랐다.

기안 펄고니 컴스코어 회장은 “블랙프라이데이와 추수감사절에서 온라인 유통 채널의 중요성은 더 커지고 있다”며 “많은 소비자는 붐비거나 줄 서야 하는 오프라인 매장을 피해 가정에서 편하게 쇼핑하기를 즐긴다”고 설명했다. 컴스코어 집계에 따르면 블랙프라이데이 미국 온라인 쇼핑객은 6600만명에 달했다. 3억1600만명 미국인 다섯 명 중 한 명 이상이 블랙프라이데이에 온라인쇼핑을 한 셈이다.

온라인 판매가 활개를 띄면서 전체 온·오프라인 쇼핑객은 늘었지만 씀씀이는 약해졌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전미소매협회(NFR) 통계를 인용해 목요일 추수감사절부터 일요일에 이르는 블랙프라이데이 시즌 미국인 총 쇼핑액이 총 574억달러(약 60조6700억원)로 지난해 591억달러보다 3% 줄었다고 밝혔다. 인당 지출액도 지난해 423.55달러보다 3.9% 줄어든 407.02달러(약 43만원)다.

이 기간 쇼핑객은 1억4100만명 남짓에 이르러 지난해 1억3900만명 보다 1.4% 늘었다. 유통 업체의 할인 공세와 맞물려 저렴한 제품을 찾는 실속 구매자가 주류를 이룬 것으로 업계는 분석했다. 전체 쇼핑액 중 온라인 판매액 비중은 작년 40%보다 늘어난 42%다. 2006년에는 26%였다. 모바일 쇼핑객도 2500만명에 달해 지난해 보다 22% 늘어난 것으로 추산됐다.

예전보다 일찍 쇼핑에 나선 쇼핑객이 많아졌다는 점도 특징이다. NRF에 따르면 11월 첫째주에 쇼핑을 시작한 소비자가 53.8%에 달해 과반을 넘어섰다. 추수감사절 당일 쇼핑객이 많아지면서 블랙프레이데이 매출이 분산된 경향도 있다.

존 모리스 BMO캐피털마켓 애널리스트는 “추수감사절 이전부터 공격적인 마케팅 경쟁이 펼쳐지면서 블랙프라이데이 주말 판매분을 나눠갔다”고 분석했다.

블랙프라이데이 시즌 쇼핑 집계
자료:컴스코어


유효정기자 hjyo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