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엔씨 첫 합작품 `마비노기2` 개발 중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넥슨 `마비노기2:아레나`
<넥슨 `마비노기2:아레나`>

넥슨과 엔씨소프트가 한 가족이 된 후 첫 시도해 업계의 주목을 받았던 합작 프로젝트 `마비노기2`의 개발이 중단됐다. 그동안 마비노기2는 양사 개발진의 서로 다른 개발 문화, 잦은 기획 변경 등으로 원활하게 진행하고 있지 못하다는 소문이 꾸준히 돌았다.

마비노기2는 지난 2006년 개발을 시작해 약 7년 이상 진행해온 대형 프로젝트다. 기존 인기작 마비노기와 다른 새로운 형태의 게임성을 제공하는 것과 동시에 기존작의 명성을 뛰어넘을지 기대를 모은 작품이다.

넥슨이 엔씨소프트 최대 지분을 인수한 후 2012년 11월 엔씨소프트가 협업 형태로 개발에 참여해 화제가 됐다. 지난 2012년 지스타에서 작품을 공개했으나 결국 개발 중단으로 세상의 빛을 보지 못하게 됐다. 프로젝트 중단에 따라 엔씨소프트 판교사옥에서 근무했던 넥슨 인력들은 곧 본사로 복귀해 다른 팀에 배치될 예정이다.

서민 넥슨 대표는 지난 2일 사내 게시판에 마비노기2의 개발 중단 소식을 직접 공지했다.


서 대표는 “지난 2006년부터 이끌어왔던 마비노기2 프로젝트를 1월 2일부로 잠정 중단한다”며 “수년간 새로운 시도와 심혈을 기울여 왔던 프로젝트지만 현 시장상황과 사업성을 면밀히 검토한 끝에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하지만 “적절한 시기에 더 나은 모습으로 다시 선보일 예정”이라며 개발을 완전히 중단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서 대표는 “마비노기2 프로젝트는 여기서 멈추게 되지만 프로젝트 진행 과정에서 얻은 경험과 결과물들은 향후 새로운 게임개발에 중요한 자산이 돼 새로운 시작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