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스마트홈 업체 네스트랩스 인수…사물 인터넷 `야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구글의 고액 M&A 현황

구글이 3조4000억원에 가까운 뭉칫돈을 들여 네스트랩스를 인수하면서 `스마트홈`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올해 ICT산업의 핫이슈인 `사물인터넷(IOE)` 사업에도 시동을 건 셈이다.

구글, 스마트홈 업체 네스트랩스 인수…사물 인터넷 `야심`
네스트랩스의 온도조절장치 제품. < 네스트랩스 홈페이지자료>
<네스트랩스의 온도조절장치 제품. < 네스트랩스 홈페이지자료>>

14일 구글은 온도조절장치 제조사 네스트랩스를 현금 32억달러(약 3조3870억원)에 인수할 뜻을 발표했다. 인수는 규제 당국의 심의를 거쳐 수개월 안에 확정된다.

네스트랩스는 애플 수석부사장 출신 토니 파델과 매트 로저스가 2010년 공동창업한 벤처기업으로 온도조절장치 및 화재경보장치 등 개발로 유명해졌다. 인수액은 전액 현금으로 거래될 예정이다. 인수 후에도 네스트의 브랜드는 유지되며 파델도 네스트 경영을 계속해서 담당한다.

래리 페이지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네스트는 소비자에게 최고의 경험을 선사하는 제품을 만드는 기업”이라며 “에너지를 절약하고 화재를 막아 안전을 지키는 놀라운 경험을 더 많은 나라의 가정이 체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마켓워치는 이번 인수가 구글의 IoE 야심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캐리 라이스 니드함 애널리스트는 “구글의 이번 인수는 사물 인터넷이라는 소비자 IT트렌드를 충족하기 위한 것”이라며 “구글은 그동안 부족했던 IoE까지 채움으로서 사용자 생활의 모든 분야를 장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레이 왕 애널리스트도 “구글이 IoE와 함께 스마트홈 영역으로 확장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네스트랩스는 가정용 자동 온도조절과 화재 연기탐지 장치를 개발해 주목받았다. 2011년 구글벤처스의 투자로 비약적인 성장세를 거듭했으며 최근에는 화재 및 일산화탄소 감지기도 내놓았다. 네스트렙스의 온도조절 장치 대표 제품인 `써모스탯`은 손바닥 크기의 원형 기기를 벽에 붙인 후 휠을 돌리는 간단한 조작으로 실내 온도를 조절할 수 있다.

벽 한 곳에 고정된 것이 아니라 탈부착이 가능해 언제든 필요한 곳으로 옮긴다. 사용자의 행동을 추적하고 시간대별 온도를 조절, 효율적인 에너지 사용과 비용 절감을 가능케 한다. 스마트폰, 태블릿PC 등의 앱과 연동해 세부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원형 기기와 내장된 디스플레이 디자인은 애플 시절 `아이팟의 아버지`로 불렸던 창업자 토니 파델의 작품이다. 그는 기존 온도 조절 장치 디자인이 `추하다`고 평가했으며 자신의 역량을 발휘한 디자인으로 성공을 이끌었다.


구글의 기업 고액 인수 현황

자료:구글


정미나기자 min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