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분기 통신 업계 수익 크게 악화…과열 마케팅·과징금 폭탄 여파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KT·SKT 2013년 4분기 실적통신 업계가 지난해 4분기 극도의 수익성 악화를 겪었다. `치킨게임` 형국으로 벌어진 가입자 쟁탈전으로 지출한 마케팅 비용이 크게 증가하고 보조금 과징금 폭탄을 맞았기 때문이다.

새 CEO를 맞이한 KT는 그간 부실을 털어내면서 합병 이후 두 번째 적자를 기록했고 SK텔레콤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5.4% 줄었다.

KT는 28일 2013년 매출 23조8106억원, 영업이익 8740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2013년 4분기 영업이익은 -1494억원, 매출 6조2145억원으로 지난 2009년 4분기에 이어 합병 이후 두 번째로 분기 영업이익 적자를 기록했다.

2009년 4분기에 적자는 대규모 명예퇴직에 따른 일시적 지출(퇴직금)에 따른 것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사실상 사업 실적만 놓고 봤을 때 합병 이후 처음 기록한 적자다. KT 별도기준으로는 2000억원을 훌쩍 넘는 2317억원의 적자를 봤지만 계열사가 벌어들인 이익이 그나마 적자를 줄였다.

가입자당 평균매출(ARPU)이 3만2160원으로 전 분기보다 2.6% 올랐는데도 적자를 기록할 만큼 큰 손실을 기록하면서 새 CEO를 맞이한 KT의 `빅 배스(Big Bath·경영진 교체기에 잠재 부실이나 이익 규모를 있는 그대로 드러내는 회계기법)`라는 분석도 제기됐다.

KT는 4분기 자산처분손실로 500억원, 휴대폰 단말기 등 재고자산 평가손실로 700억원을 손실 처리했다. 두 종류 손실을 4분기에 집행한 것은 KT의 경영상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마케팅 비용도 상당했다. KT는 이 기간 전년 동기 대비 15.5%, 전 분기보다는 25.3% 많은 7557억원을 쏟아부었다. 지난 8월 일주일간 단독 영업정지 등으로 악화된 가입자 유치 실적을 4분기 집중 회복하려는 전략을 펼친 결과다.

덕분에 이동통신 가입자는 오랜 감소세를 벗어나 순증세로 돌아섰다. 올해 설비투자 가이던스는 합병 이후 처음으로 3조원 이하인 2조7000억원을 제시했다. 실적 회복에 시동을 걸겠다는 포석이다.

SK텔레콤 역시 SK하이닉스 등 계열사 이익을 빼면 통신사업 전체 성장폭은 미미했다. SK텔레콤은 이날 지난해 매출 16조6021억원, 영업이익 2조111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전년 대비 2.9%, 16.2% 증가했다. 순이익은 SK하이닉스 등 투자회사 실적 호조에 힘입어 전년 대비 44.3% 증가했다. SK하이닉스 지분법 평가익은 약 6000억원이다.

4분기 매출은 4조2948억원으로 전년 대비 3.3%로 상승했지만 영업이익은 5097억원으로 전년보다 5.4% 줄었다. KT와 마찬가지로 ARPU는 상승해 전 분기보다 2.1% 높은 3만5650원을 기록했지만 마케팅 지출이 컸다.

SK텔레콤은 자사 LTE 가입자가 약 1350만명(13년 말 기준)으로 전체 가입자 약 50%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4분기 마케팅 비용은 8420억원으로 전년보다 1.8% 늘었다. 방송통신위원회가 부과한 과징금 560억원도 손실로 반영됐다. 다만 연간으로 봤을 때는 전년보다 마케팅 비용을 1.3% 줄여 `기존 가입자 지키기` 전략 효과가 조금씩 나타났다는 분석이다.

SK텔레콤은 2014년 매출 가이던스로 17조4000억원을 제시했다. 설비투자는 2조1000억원으로 전년에 이어 하향 트렌드를 이어갈 전망이다.

SK텔레콤은 최근 출시한 `T전화` 등으로 통신사업 경쟁력을 제고하고 헬스케어 사업을 2020년까지 약 1조원 규모로 키우는 등 신규 비즈니스에 집중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KT·SKT 2013년 연간·4분기 실적(연결기준·YoY)

4분기 통신 업계 수익 크게 악화…과열 마케팅·과징금 폭탄 여파

황태호· 김시소 기자 thhw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