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폭발안전포럼, 14일 부산농심호텔서 기술 세미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화재·폭발 사고에 대한 예방 기술과 정책, 정보를 공유하고 안전 문화를 정착시켜 나가기 위한 세미나가 열린다.

화재폭발안전포럼(이사장 백점기 부산대 교수)은 14일 부산 농심호텔에서 ‘화재폭발안전포럼 제1차 세미나 및 세계화재폭발전문기관협회(FABIG) 기술회의’를 개최한다.

이날 세미나에서 유희열 포럼 자문위원장은 ‘재난, 재해 예방 정책 동향’을 발표한다. 지진해일안전기술위원회 등 포럼 내 5개 분과는 해당 안전기술 연구 동향 및 위원회 활동을 소개한다.

이어 FABIG 기술회의에는 국제 화재폭발 전문가들이 화재폭발에 따른 손상 평가, 사고 입체 분석 등 첨단 기술 이슈를 발표하고 공유한다.

백점기 화재폭발안전포럼 이사장은 “화재폭발 사고는 발생 메커니즘이 복잡하고 위험 요소의 사전 규명도 매우 어렵다”며 “이번 세미나는 설비의 안전설계부터 제작, 운전, 유사 시 위기관리 체계 구축까지 전반에 걸쳐 고도의 관리 기술이 필요하다는 인식을 확산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화재폭발안전포럼은 화재폭발 대비 안전기술과 예방책을 연구개발하고 정책적 제안 및 자문 수행을 통해 사고 피해를 최소화하자는 목적 아래 지난해 결성된 사단법인이다.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