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를 향해 뛴다] 인피테크 “자외선 LED 사용 반도체용 주변 노광장치 양산 우리가 처음입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자외선(UV) LED를 이용한 웨이퍼 주변노광장치 양산에 성공한 것은 우리가 세계 처음입니다.”

청주에 있는 유일한 지식산업센터(옛 아파트형 공장)인 ‘세중테크노밸리’에 입주해 있는 인피테크(대표 홍진표)는 규모는 작지만 세계 첫 기술을 보유한 강소 기업이다. 반도체에 생산에 사용하는 자외선 LED를 이용한 웨이퍼 주변노광장치를 개발해 2009년 대기업 양산 라인에 적용하는 데 성공했다.

인피테크 직원들이 자사의 주력제품 앞에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인피테크 직원들이 자사의 주력제품 앞에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자외선 LED를 사용한 주변노광장치는 유리 기판 끝부분을 노광(빛을 조사해 포토레지스트를 박리하는 공정)하는데 사용한다. 기존 수은램프에 비해 수명이 10배 이상 길다. 전기 사용도 크게 줄일 수 있다. 중금속 물질인 수은도 사용하지 않는다. 예열 시간 없이 점등 후 즉시 노광이 가능한 것도 장점이다.

홍진표 사장은 “기존에는 수은램프가 주로 일본 제품이었다”며 “고가의 일제보다 더 싸고 품질이 좋은 제품을 국산화해 시장에 내놓았다”고 설명했다.

2년간의 개발 끝에 2009년 8인치(200㎜) 반도체 웨이퍼 자외선 LED를 이용한 주변노광장치를 내놓은 이 회사는 2012년 12인치(300㎜)용 제품도 내놓았다. 또 같은 해 디스플레이용 제품까지 개발하는 데 성공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인피테크를 설립한 홍 사장이 자외선 LED에 관심을 갖게 된 건 순전히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켜 주기 위한 것이었다.

“창업초기 대기업 반도체 담당 엔지니어와 업무 미팅을 하면서 기존 노광장치 광원이 비싸고 수명이 짧다는 걸 알게 됐습니다. 고객의 이런 불편을 어떻게 하면 해결해 줄 수 있을지 고민하다 지역 대학의 도움을 받아 처음으로 자외선 LED를 이용한 주변노광장치를 양산하게 됐습니다”.

인피테크는 이 기술을 2010년 5월 특허로 등록했다. 이어 2012년 10월에는 세계 특허인 PCT 도 출원했다. 또 두 달 뒤인 12월에는 삼성디스플레이가 신기술 개발 협력사 중 상용화에 성공한 기업에 주는 ‘크레파스 퍼스트 원’ 상도 받았다. 지난해 3월에는 CE와 FCC 인증을 획득했고, 충북 내 우수 지식재산(IP) 기업에도 뽑혔다.

기술력을 인정받고 대형 레퍼런스(고객사)까지 확보한 인피테크는 이제 눈을 해외로 돌리고 있다. 특히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장비 종주국인 일본 시장을 겨냥하고 있다.

이공계 출신이지만 영업에 큰 매력을 느끼고 있는 홍 사장은 “일본의 한 대형 설비업체가 우리가 개발한 자외선 LED를 이용한 주변노광장치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일본은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시장 규모가 우리보다 훨씬 큰데 한 번 물꼬가 터지면 연속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했다.

2007년 3월 설립돼 창립 8년째에 접어든 인피테크는 반도체·디스플레이 노광장치뿐만 아니라 경화 장비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한 분야만 하는 ‘유닛’ 단위에서 한발 나아가 자외선 노광장치를 적용한 반도체 스테이지(STAGE)도 개발해 공급하고 있다. 또 PCB 패턴 노광장치도 선보였다.

5년 후 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 홍 사장은 “올해 매출은 지난해보다 100% 이상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보다 훨씬 어렵고 고부가 기술인 i라인(365㎚)과 h라인(405㎚) 파장 대역 노광장치도 개발했다”며 “딥(Deep) 영역 자외선(248㎚) 주변 노광장치 개발에도 나서겠다”고 말했다. 청주=

방은주기자 ejb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