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끼워 팔기 도 넘었다…제습기·카메라·공청기·침구청소기 등 가전산업에 직격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의 끼워팔기가 도를 지나쳐 중소기업의 ‘생존’을 위협하고 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각종 할인행사와 끼워팔기 판매를 지속해 빈축을 사고 있다. 올해부터 제습기 시장에 본격 뛰어든 삼성전자는 지난 5월부터 에어컨을 사면 제습기를 덤으로 주는 패키지를 판매했다.

삼성전자, 끼워 팔기 도 넘었다…제습기·카메라·공청기·침구청소기 등 가전산업에 직격탄
삼성전자, 끼워 팔기 도 넘었다…제습기·카메라·공청기·침구청소기 등 가전산업에 직격탄

삼성전자는 김연아를 모델로 내세운 제습기의 마케팅 성과가 크지 않자 중소 업체의 유일한 유통망인 홈쇼핑에도 나섰다. 지난 1일 방송된 현대 홈쇼핑에서 삼성전자는 제습기 한 대를 사면 선풍기, 6단 빨래건조대, BSW 2단 찜기 등 가전을 3개나 더 얹어주는 방송을 진행했다. 자금력이 부족한 중소가전업체는 진행할 수 없는 규모의 ‘판촉’ 행위다.

다른 대기업들도 가전 할인행사와 함께 에어컨에 제습기를 끼워주는 판촉 이벤트를 단기간 진행했다. 하지만 삼성전자의 도를 넘는 ‘끼워팔기’에는 혀를 내두를 정도다. 여름 가전 제품에만 국한되지 않고 있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다.

삼성전자는 최근 ‘삼성 IT패키지’라는 이름을 내걸고 ‘아티브북9 라이트’ 노트북에 자사 미러리스 카메라 ‘NX미니’를 끼워팔고 있다. 야심차게 내세운 NX미니를 끼워팔면서 미러리스 시장 점유율 확대를 노리자 경쟁사는 삼성이 카메라 시장을 교란시킨다고 지적한다. 삼성은 과거에도 ‘끼워팔기’ 전략으로 단기간 카메라 시장 점유율 1위에 오른 뒤, 이를 대대적으로 홍보하는 몰염치 마케팅을 했다는 의심을 사기도 했다.

삼성전자, 끼워 팔기 도 넘었다…제습기·카메라·공청기·침구청소기 등 가전산업에 직격탄

카메라 업계 관계자는 “삼성이 노트북에 카메라를 끼워파는 일은 이미 오래전부터 있었다”며 “GfK나 시장 조사 데이터는 끼워팔기로 소비자에게 보급된 제품도 ‘판매 수치’로 집계되기 때문에 삼성이 카메라 시장의 점유율 1위를 했다는 등의 발표는 실제 시장 판매 순위와는 무관하다”고 말했다.

삼성의 주력 제품인 대형 가전에는 중소 가전을 ‘증정’한다. 지펠 푸드쇼케이스 양문형냉장고에는 ‘침구청소기’, ‘제습기’ 등을 증정하고 있다. 또 지펠 아삭 김치냉장고에는 ‘공기청정기’를 끼워넣었다.

삼성전자, 끼워 팔기 도 넘었다…제습기·카메라·공청기·침구청소기 등 가전산업에 직격탄
삼성전자, 끼워 팔기 도 넘었다…제습기·카메라·공청기·침구청소기 등 가전산업에 직격탄

삼성전자가 대형가전에 끼워넣기를 하는 품목은 대부분 전형적인 ‘중소기업’들이 진출한 품목들이다. 이 때문에 중소가전업계의 하소연은 높아간다. 침구청소기 하나만으로 매출 1000억원대를 돌파하며 시장을 개척한 레이캅은 대기업의 ‘끼워팔기’에 일침을 놓기도 했다. 레이캅코리아 관계자는 “대기업이 시장에 진출하는 것을 막을 수는 없지만 대형 TV 등의 프로모션 상품 전략으로 시장을 확장해선 안 된다”며 “특정 상품이 프로모션용으로 전락하면 그 제품을 주력으로 하는 중소기업은 설 자리가 없다”고 지적했다.

중소가전업계 관계자는 “공기청정기·제습기·침구청소기 등은 전통적으로 중소기업의 텃밭인데 이를 대형가전에 끼워팔면서 중소기업이 살 수 없는 토양을 만들고 있다”며 “대기업으로서 해야 할 동반성장이라는 사회적 역할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에어컨 사면 제습기를 주고, 노트북에 카메라 증정 등은 삼성전자 비용으로 진행하고 있다”며 “증정품에 대한 이마트 부담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업계의 도를 넘는 끼워팔기 지적에 대해 “전혀 그렇지 않고 제조사 판촉전략의 하나”라고 설명했다.

윤철한 경실련 소비자정의센터 팀장은 “대기업의 문제가 중소업체들이 경쟁을 할 수 없도록 시장을 만들어 가는 것”이라며 “대기업에서 특정 상품을 시장 가격보다 낮게 책정하고 강력한 마케팅 인력과 유통망을 바탕으로 밀어내기 식으로 출혈경쟁을 하게 되면 당연히 경쟁 사업자들이 존재할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