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안전 바이블 발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원전 안전관리 분야 바이블로 통하는 제임스 리즌의 ‘Managing the risks of organizational accidents’가 번역·발간됐다. 우리나라에서는 ‘인재(人災)는 이제 그만’이란 서명으로 출판됐으며 원전 설계 엔지니어인 백주현 한전기술 박사가 번역했다.

원전 안전 바이블 발간

책은 원전 사고를 스위스 치즈모델에 비유해 설명했다. 아무리 방어수단을 겹겹으로 쌓아도 스위스 치즈 구멍처럼 사고를 낼 수 있는 결함이 도사린다는 것이다. 결함이 한 줄로 정렬될 때 대형 사고로 이어진다고 책은 설명한다.

백 박사는 “극히 드물지만 엄청난 피해를 가져오는 원전, 해양 운송 등의 조직유발 사고를 대비하기 위해 번역을 시작했다”며 “안전한 원전 설계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창선기자 yud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