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LG G3 스타일러스’ 출시로 ‘G3’ 패밀리 라인업 완성

LG전자는 내달 5일부터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세계가전전시회(IFA) 2014’에서 스타일러스 펜을 탑재한 보급형 3G 스마트폰 ‘LG G3 스타일러스’를 공개한다.

LG전자가 내달 독일에서 열리는 IFA에서 보급형 3G 스마트폰 `LG G3 스타일러스`를 공개한다. 서울 여의도 트윈타워에서 한 외국인 모델이 `LG G3 스타일러스`를 손에 들고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LG전자가 내달 독일에서 열리는 IFA에서 보급형 3G 스마트폰 `LG G3 스타일러스`를 공개한다. 서울 여의도 트윈타워에서 한 외국인 모델이 `LG G3 스타일러스`를 손에 들고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LG G3 스타일러스는 ‘LG G3’에 적용된 메탈릭 스킨 후면 커버, 후면키 등 디자인을 계승했다. 5.5인치 화면에 러버듐 스타일러스 펜을 탑재해 언제 어디서나 편리한 메모 기능을 지원한다. 1300만 화소 카메라, 3,000㎃h를 사용해 프리미엄급 하드웨어 스펙을 갖췄다. 국가별로 싱글심·듀얼심, NFC·Non NFC를 지역요구에 맞춰 선택해 출시할 예정이다.

LG전자는 LG G3 스타일러스에 ‘LG G3’에서 호평 받았던 혁신적인 사용자경험(UX)을 대거 탑재했다. △메모장에 메모를 하고 시간, 위치를 설정하면 해당 시간이 되거나 해당 위치에 도착했을 때 메모 내용을 자동으로 알려주는 ‘Q메모플러스’ △셀카 촬영 시 손바닥을 펼쳤다가 주먹을 쥐면 3초 후 자동으로 촬영되는 ‘셀피 카메라’ △스마트폰 사용자의 문자 입력 습관을 빅데이터 분석 알고리즘으로 분석해 오타율을 줄여주는 ‘스마트 키보드’ △LG전자 독자 보안 솔루션 ‘노크코드(Knock Code)’ 등이다. 특히 Q메모플러스 기능은 스타일러스 펜 내장으로 사용성이 크게 개선됐다.

LG전자는 LG G3 스타일러스를 앞세워 9월 초 브라질을 시작으로 중남미, 아시아, 중동아프리카, 독립국가연합(CIS) 등 성장국가의 3G 스마트폰 시장을 순차적으로 공략할 예정이다.

박종석 LG전자 MC사업본부장(사장)은 “‘LG G3 스타일러스’ 출시로 ‘G3’, ‘G3비트’, ‘G 비스타’ 등 고급형부터 보급형에 이르는 ‘G3 시리즈’ 패밀리 라인업이 완성됐다”며 “강한 라인업으로 하반기 스마트폰 판매 확대를 견인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