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절반 이상 모바일 메신저 두 개 쓴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민 절반 이상은 모바일 메신저 두 개를 동시에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10명 중 9명은 카카오톡을 주로 이용했다. 두 번째 모바일 메신저 이용률은 라인이 가장 높았다.

국내 사용자 모바일 메신저 이용 현황.
<국내 사용자 모바일 메신저 이용 현황.>

통합 디지털 미디어렙 및 광고마케팅 플랫폼 전문 기업 DMC미디어(대표 이준희)는 카카오톡, 라인, 마이피플, 네이트온 등 모바일 메신저 사용경험이 있는 만 19세 이상 59세 이하의 전국 남녀 74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모바일 메신저 이용실태 및 의존도’ 보고서 분석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중 90.8%가 모바일 메신저를 이용한다고 답했으며, 절반 이상인 56.2%가 동시에 2개의 모바일 메신저를 이용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주로 이용하는 모바일 메신저로는 카카오톡(92.1%)이 압도적으로 1위를 차지했으며, 라인(4.3%), 마이피플(2.1%), 페이스북 메신저(0.7%)가 뒤를 이었다. 세컨드 모바일 메신저 이용률은 라인(32.6%), 페이스북 메신저(18.1%), 네이트온(17.8%), 카카오톡(12.0%)순으로 나타났다.

모바일 메신저를 사용하는 이유로는 ‘주변 사람들이 이용하기 때문(82.9%)’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무료 이용가능(47.4%)’, ‘음성, 사진 등 풍부한 기능 제공(25.4%)’ 등의 답변도 있었다. 반면 세컨드 모바일 메신저를 사용하는 이유는 ‘각 플랫폼 별 사용용도가 달라서(40.8%)’와 ‘주변사람들이 주로 이용하는 메신저 상이(35.3%)’라는 응답이 높게 나왔다.

모바일 메신저 이용자 10명 중 9명은 모바일 메신저의 ‘사진, 비디오, 링크 등 콘텐츠 공유 기능(94.9%)’을 주로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게임(27.6%), 무료통화(23.8%), 기업소식 및 쿠폰 획득(21.3%)등의 기능을 자주 사용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모바일 메신저의 불편한 점으로 ‘원하지 않는 친구의 자동등록(57.6%)’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연계된 게임메시지의 빈번한 발송(49.6%)’, ‘광고 메시지 다수 발송(25.9%)’, ‘데이터 접속 때만 이용 가능(19.4%)’이라는 응답이 뒤따랐다.

이번 ‘모바일 메신저 이용실태 및 의존도’ 조사는 지난 7월 28일부터 8월 7일까지 11일간 진행됐으며 △모바일 메신저 이용실태 △모바일 메신저에 대한 전반적인 의견 △모바일 메신저 의존도 등에 대한 설문조사로 이뤄졌다. 보고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DMC리포트 홈페이지(www.dmcreport.co.kr)’에서 무료 다운로드 후 확인 할 수 있다.

정진욱기자 jjwinw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