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으로 뇌에 직접 메시지 보낸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테크홀릭] 인터넷을 이용해 뇌에 직접 메시지를 보내는 실험이 성공했다.

인터넷으로 뇌에 직접 메시지 보낸다?

국제 연구팀이 28세에서 50세까지 4명을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 피험자 머리에 뇌파 기록용 EEG 헤드셋을 끼우고 스페인어와 이탈리아어 등으로 인사를 떠올리게 한 다음 뇌파를 측정했다. 그런 다음 이를 부호화 데이터로 생성하고 이 데이터를 인도 남부에서 프랑스 북동부까지 인터넷으로 전송했다.

인터넷으로 뇌에 직접 메시지 보낸다?

데이터를 받은 프랑스에선 부호화된 데이터를 복원한 다음 피험자 머리에 부착한 전극에 미세 전류로 자극을 줘서 뇌에 직접적으로 인사 내용을 전송했다. 이 때 피험자는 눈 속에 미약한 빛을 느낄 수 있었지만 거의 아무 것도 느끼지 않은 상태에서 인사 목소리를 듣는 데 성공했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스페인과 프랑스 두 군데에서도 비슷한 실험을 실시해 모두 마찬가지 결과를 얻었다.

물론 아직은 오답 비율도 아직은 15%였다고 한다. 송신 측의 코딩 단계에서 4%, 수신 측 해독에서 11%가 발생한 것이다. 하지만 이번 결과는 이 분야 연구에선 놀라운 발전을 이룬 것이라는 설명이다. 지금까지 쥐를 대상으로 실시한 실험에선 EEG를 이용한 커뮤니케이션에 성공을 거둔 바 있다.

하지만 사람을 대상으로 한 검증은 이제 막 시작됐을 뿐이다. 뇌에서 뇌로 정보를 전송하는 분야에 대해선 아직까지 남은 해명 과제가 많은 것이다. 그런데 이번 실험 결과는 인간에게도 해당 기술을 응용할 수 있다는 사실이 확실하다는 걸 보여준 만큼 의미가 있다는 것이다.

다만 이 분야에 대한 연구가 진행될수록 윤리적, 사회적 논의가 일어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인간의 뇌에 직접 장비를 이용하고 마인드컨트롤이 비극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는 것이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테크홀릭팀

최필식 기자 techholic@etnews.com